컨텐츠 바로가기

[K-현장메모] 수원FC가 데려온 또 하나의 메시...'월클' 지소연 등장에 캐슬파크 환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수원/김대식 기자] 지소연이 수원FC 팬들에게 처음으로 인사를 건넸다.

수원FC는 28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경기에서 1-2로 아쉽게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수원FC는 11위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패배했지만 수원FC는 좋은 경기를 펼치면서 팬들을 즐겁게 했다. 경기 전부터 캐슬파크라고 불리는 수원종합운동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경기를 앞두고 대한민국 여자축구 레전드 지소연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수원FC 위민은 지난 24일 공식적으로 지소연 영입을 발표했다. 지소연은 26일 수원시청 본관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진행했지만 수원FC 팬들에게 제대로 인사하기 위해 오늘 경기장을 방문했다. 지소연이 등장하자 수원FC 홈인 캐슬파크에 방문한 팬들은 엄청난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경기장에 등장한 지소연을 환영해주기 위해 수원FC 위민 박길영 감독과 지소연의 모고인 동산고등학교 주장이 꽃다발을 건네줬다. 지소연은 수원FC 팬들에게 "팬들이랑 처음 만나게 돼 반갑다. 많은 분들에게 환영을 받아 기쁘다.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짧은 인사말을 전했다.

지소연은 수원FC 팬들에게 직접 사인볼을 전달해주면서 팬들의 환영에 보답했다. 경기를 앞두고는 김도균 수원FC 감독과 홍명보 울산 감독도 꽃다발을 전달해줬다. 지소연은 시축을 하면서 입단식을 마무리했다.

그만큼 지소연의 수원FC 이적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제 수원FC는 '코리안 메시'인 이승우와 '지메시'인 지소연을 보유하면서 두 명의 메시를 보유하게 됐다. 이를 두고 수원FC 주장인 박주호는 지난 입단 기자회견에서 "승우가 부상으로 좀 힘들면 수원FC로 와서 같이 뛰면 좋을 것 같다. 소연이랑 이벤트 경기를 하면서도 느꼈지만 남자 선수랑 뛰어도 손색없는 선수다. 수원FC 위민에 큰 힘이 될 것이고, 한국에서 좋은 모습 기대한다"며 농담도 던졌다.

이승우도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가 왔다. 지소연이 수원FC 위민에 뛰어서 기쁘다.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신 수원시장님, 단장님에게 감사하다. 좋은 플레이를 볼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소연이 누나한테 많이 배우겠다. 좋은 경기력 보여주시길 기대한다"며 축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