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뭐하니?' 성대결절 앤 해서웨이는 윤은혜 "가수할 때 나 부끄러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걸그룹 조상 윤은혜가 MSG워너비 멤버가 됐다.

2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최종 합격한 WSG워너비 멤버들의 얼굴이 공개됐다.

‘앤 해서웨이’는 성대결절을 고백했던 배우 윤은혜.

윤은혜는 “아까 살짝 섭섭한 게 공유 오빠는 저를 궁금해하지 않고 쏠 씨를 궁금해했다”며 쏠의 팬이라 말한 공유에게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미 채정안이 탈락한 뒤 김숙은 “커프프린스 여자 주인공이 다나왔다”고 말했고, 윤은혜는 “보류 평가할 때 살짝 험한 말 할 때부터 알았다”고 웃었다.

24년 차 가수로 걸그룹 조상인 윤은혜는 “사실은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꼬리표가 있다. 가수 때의 제가 부끄러울 때가 많다. 준비되지 않았고. 연기할 때도 목이 안 좋을 때가 많았다”며 “OST 정도만 부르다가 팬들이 ‘은혜를 한 곡을 다 부를 수 없다’는 댓글에 제가 좀 노력하면 즐겁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