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앤 해서웨이·소피 마르소·김서형·윤여정 전원 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미봉 조의 참가자 네 명이 전원 합격의 영광을 안았다.

2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할미봉 조가 무대에 올랐다. 할미봉은 앤 해서웨이, 소피 마르소, 김서형, 윤여정 등 실력자들이 속한 조다.

앤 해서웨이는 근황에 대해 "노래 연습만 하면서 살았다. 쟁쟁한 분들과 함께 곡을 맞추는 작업을 하면서 너무 떨리고 감사하고 기쁘고 즐겁고 긴장도 됐다"고 밝혔다.

예선에서 올 패스를 받았던 소피 마르소는 "꿈만 같았다"면서 "생각보다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 제 성에 차지 않은 노래였는데 다행히 많은 분들의 사랑과 응원을 받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조마조마하면서 방송을 봤는데, 제가 됐다고 해서 너무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서형으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김서형 님 이미지를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또 타조 닮았단 소리를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윤여정은 방송 이후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고 밝히는가 하면 "가족들에게는 이야기를 했다. 저희 집이 대대로 입이 무거워서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웃었다.

참가자들은 각자 준비한 개별곡을 선보였다. 앤 해서웨이는 2NE1의 'Lonely', 소피 마르소는 나얼의 '바람기억', 김서형은 김아중의 '마리아', 윤여정은 S.E.S.의 'Just A Feeling'을 불렀다.

이날 할미봉 조의 대결곡은 빅마마의 'Break Away'로, 네 사람은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대미를 장식해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숙은 "이 팀으로 나가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심사위원의 심사 결과, 할미봉 조는 전원 합격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