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합수단 '루나·테라' 전 직원 소환…본격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은 루나 폭락 사태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과거 개발 작업에 참여했던 직원을 어제 조사하고 관련 자료도 제출받은 겁니다. 이 직원은 '당시에도 내부에선 언제든 폭락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는데 권도형 대표가 코인 출시를 강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소식은,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은 루나와 테라의 개발사인 테라폼랩스의 전 직원을 불러 조사하고 관련 자료를 제출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