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주말 도심 곳곳서 집회…화물연대 1만 2천여 명 총파업 결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말인 오늘(28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 낮 2시쯤 서울 중구 숭례문 앞 세종대로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주최 측 추산 1만 2천여 명이 모인 집회에서 화물연대는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및 전 차종·전 품목 확대와 운송료 인상, 그리고 지입제 폐지 및 화물 운송 산업 구조 개혁 등을 촉구했습니다.

화물연대는 다음 달 7일 0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보다 1시간 앞선 낮 1시쯤, 공공운수노조 공공부문 자회사 노동자 2천500여 명은 서울 용산구 서울역 12번 출구 앞에서 결의대회를 가졌습니다.

이들은 정부에 공공기관 자회사의 민간 재용역 시도 중단과 공공부문의 모든 간접 고용을 폐지를 주장했습니다.

집회를 마친 뒤 이들은 서울역에서 대통령 집무실 인근 용산구 삼각지역까지 행진해 문화제를 이어갔습니다.

민주일반연맹 환경미화노동자 500여 명은 신용산역 앞에 모여 민간 위탁 환경미화노동자 직접 고용을 요구하고 삼각지역까지 행진했고,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노조 결성 33주년을 맞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앞에서 2천여 명이 집결한 가운데 전국교사대회를 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덕기 기자(dkyu@sbs.co.kr)

▶ 국민의 선택! 6.1 지방선거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