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창정♥' 서하얀, 아들 다섯 키우느라 야위었나…볼수록 경이로운 개미허리[★SN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근황을 전했다.

서하얀은 28일 자신의 SNS에 “오월의 끝자락으로 스멀스멀. 오늘은 오월의 마지막 토요일, 곧 열두 달 가운데 여섯째 달 유월이 성큼.
곧 올해의 절반이.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대기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자신의 스타일링을 점검하고 있다. 넉넉한 크롭티와 플레어 롱스커트를 입은 그는 늘씬한 몸매를 뽐내 눈길을 끈다. 특히 앙상한 팔과 가느다란 허리가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서하얀은 2017년 임창정과 18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 아들 5명을 키우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서하얀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