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핵실험 공간에 전기케이블 연결작업만 남겨둔 듯”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전날인 24일 발사한 미사일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직접 발사 명령을 하달하고 현장에 참관해 발사 전과정을 지도했다고도 전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북한이 핵실험 준비의 최종단계 격인 케이블 연결 작업만 남겨두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핵 전문가이자 물리학자인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은 전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상황과 관련 “북한은 이미 갱도의 기존 입구와 새 입구를 연결하고 굴착 과정을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핵실험을 위한 공간까지 전기 케이블을 연결하는 작업만을 남겨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핵폭발 위력 등을 측정하는 계측 장비와 지상 통제소 간의 케이블 연결 작업, 흙·자갈·석고·콘크리트 등을 이용해 갱도를 되메우기하는 작업은 핵실험 준비 단계에서 막바지 작업에 해당한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일반적으로 케이블 선로 연결은 핵실험 준비가 돼 있지 않으면 하지 않는다”며 “북한이 핵실험을 시작할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도 지난 25일 “풍계리 핵실험장과 다른 장소에서 7차 핵실험을 준비하기 위한 핵 기폭 장치 작동 시험을 하는 것이 탐지되고 있다”며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다고 평가한 바 있다.

기폭장치는 핵물질을 임계치 이상으로 압축시켜 고온에서 연쇄 핵반응을 일으킬 수 있도록 하는 장치로, 이 역시 핵실험 준비단계가 임박했다는 징후 중 하나다.

당국은 북한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판단 아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 중이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현시점에서 북한이 갱도 되메우기를 한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으나, 되메우기와 케이블 연결 등은 수일 안에도 완료될 수 있는 작업”이라며 특이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