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주성’ ‘탈원전’에 발목 잡힌 윤종원 국조실장직 고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성동 “인사대상자로서 현명한 판단”

세계일보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국무조정실장으로 내정됐던 윤종원 IBK기업은행장도 사실상 낙마했다. 표면상 그가 직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검증 진행 과정에서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등 국회의 문턱을 넘지못했다는게 일반의 평가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28일 국무조정실장으로 사실상 내정됐던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직을 고사한 것과 관련, (윤 행장이) 인사대상자로서 현명한 판단을 했다며 검증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줘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윤 행장은 한 언론과의 통화를 통해 국무조정실장 직에 대한 검증이 진행되는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것이 매우 부담스럽다. 여기서 그치는 것이 순리라며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앞서 윤 행장이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권 원내대표는 공개 발언을 통해 인사 반대 의사를 표출한 바 있다. 여기에 김대기 비서실장 등 대통령 비서실 다수가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행을 강하게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수석으로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등 전 정부의 실패한 결제정책을 사실상 이끈 윤 행장이 국무조정실장에 제격이 아니라는 것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대통령실에서도 윤 행장 인선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양측 이야기를 듣고 있고,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이 나왔다. 결국 윤 행장 스스로 스스로 거취를 밝히며 논란은 일단락 됐다. 지금까지 윤 행장을 국무조정실장으로 임명하려는 한덕수 국무총리 측과, 이에 반대하는 국민의힘 내부의 목소리가 안팎으로 나오며 당정이 갈등하고 있다는 모양새가 만들어지자 이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권 대표는 이날에도 윤 행장에 대해 “문재인 정부 때 실패한 경제 정책을 주도하거나 비호한 사람이 새 정부 국무조정실장을 한다는 건 적절치 않다”며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