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남긴 사진…"아버지로 돌아와줘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의 잠든 사진을 공유하며 “다시 아버지로 돌아와줘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데일리

(사진=다혜씨 트위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혜씨는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고 지난 27일 첫 게시물을 올렸다. 다혜씨가 공유한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청색 셔츠를 입은 채 소파에 누워 눈을 감은 모습이 담겼다.

다혜씨는 ““얼마 전 ‘이제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 하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라며 “괜스레 눈물이 났다.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이데일리

(사진=다혜씨 트위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양산에 와 보니 트위터도 보시고 독서도 하시고 짬이 생기셨다”며 “그 중 가장 반가운 건 오수에 드신 모습”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이 태블릿PC로 트위터를 살피는 모습, 탁자 위에 ‘실크로드 세계사’라는 제목의 책이 놓여진 사진도 올렸다.

한편 다혜씨가 만든 트위터명은 ‘찐딸’이다. 그는 프로필에 “슬하에 있길 즐기는 REAL 딸”이라며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소개했다.
이데일리

(사진=다혜씨 트위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