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웃찾사’ 임준혁 심근경색으로 사망…향년 4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일 밤 갑작스럽게 사망…성대모사∙노래실력 뛰어나

동료들 “더 보여줄 것 많은데…믿을 수 없어”


한겨레

프로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임준혁이 27일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2.

유족에 따르면 늦은 밤 자택에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고 한다. 평소 지병은 없었다고 한다.

임준혁은 2003년 <문화방송> 14기 공채로 개그계에 발을 디뎠다. <코미디 하우스>에서 처음 방송을 시작했고, <코미디쇼 웃으면 복이와요> 이후 <에스비에스> 프로그램 <웃음을 찾는 사람들> 시즌1·2에 출연했다.

개그맨 강성범과 함께 <웃음을 찾는 사람들>의 코너 ‘엘티이(LTE) 뉴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엘티이-에이(LTE-A) 뉴스’로 사랑받았다. ‘엘티이-에이 뉴스’는 개그프로그램에서 풍자가 사라졌던 시절에 용감한 정치풍자로 화제를 모았다. 개그맨·개그우먼을 통틀어 성대모사를 가장 잘하기로도 유명하다. 이선균이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음악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5에 출연해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주목받았다. 지난 20일 오정태 등과 프로젝트팀으로 음원 ‘사랑의 뺏지’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한겨레

프로그램 갈무리


동료들은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믿지 못하는 상태다. 한 개그맨은 28일 <한겨레>에 “지금도 믿을 수 없다. 아이디어도 많고 뭐든 잘하는 동료였는데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주지 못하고 간 것이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임준혁은 오래전 인터뷰에서 “개그맨으로서 사람들이 많이 웃을수록 좋다. 유쾌한 웃음을 줄 수 있는 개그를 보여주는 게 개그맨의 본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 많은 사람에게 더 큰 웃음을 더 오랫동안 줄 수 없게 됐지만, 지금껏 그가 선물한 ‘유쾌한 웃음’은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30일 오전 8시.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