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치0단] 이재명, 계양을서 이겨도 져도 고민속으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1 지방선거 경쟁에서 뜻밖의 일이 벌어졌습니다. 지선과 함께 열리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그중에서도 인천 계양을 보선입니다. 제1당인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제2당인 국민의힘에선 윤형선 후보가 나선 곳입니다.

이재명 후보가 출마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송영길 전 대표가 의원직을 던지고 서울시장에 도전하면서 계양을이 비었습니다. 대선에 패배한 지 얼마 안 되는 이 후보가 보선에 나서는 게 맞는가를 놓고 논쟁이, 그리고 왜 정치적 기반인 성남의 분당갑 보선이 아닌 인천으로 뛰어들었는가를 놓고 또 한 번의 논쟁이 벌어진 겁니다. 아무튼 결론은 출마였죠.

그런데 이 선택의 전제는 ‘계양을에서 무난하게 이긴다'라는 전망이었습니다. 그런데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 전까지 나온 여론조사(관련 여론조사 결과들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결과가 놀랍습니다. 두 후보가 박빙인 겁니다. 예상 밖입니다.

윤 후보는 서울 목동에 집을 보유하고 계양에는 전세를 사는 점, 한때 목동으로 주소지를 옮겼다는 점을 공격받고 있지만 계양에서 오랜 기간 활동한 건 분명합니다. 선거운동에선 토박이와 연고를 강조하고 있지요.

반면 인천 연고가 없는 이 후보는 ‘일 잘하는 일꾼'을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나온 여론조사를 보면 아직 큰 효과를 못 본 듯합니다. 송 전 대표가 5번이나 당선된 민주당의 텃밭이 계양을입니다. 또 ‘대선후보 이재명'이 등판했는데 지지율이 이런 건 깜짝 놀랄 일입니다. 이 지사 입장에서는 예상하지 못했을 듯합니다.

아무튼 시간이 다가오면 선거 결과가 나올 텐데, 몇 가지 가정을 해보겠습니다.

우선 만약에 이 후보가 계양을 보선에서 지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요. 민주당 자체가 대혼란에 빠질 수 있습니다. 대선 때도, 대선 직후에도 당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중심이었습니다. 차기 대선에 이 후보가 다시 나설 것이고, 이를 위해 오는 8월에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지요. 이른바 ‘문재인의 길' 재현입니다.

그런데 계양을에서 진다면 이 모든 시나리오가 엉클어집니다. 이 후보는 정치적 생명을 걱정할 지경이 되는 거지요. 지난 23일 이 후보가 계양을 지역에서 선거운동을 하면서 스스로 "이번에 지면 정치생명 끽"이라고까지 한 것엔 이런 이유가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새로운 중심을 찾으려고 할 거고, 자칫 당 방향과 노선이 무엇이고, 중심인물이 누구일지를 놓고 심한 갈등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또 다른 가정으로, 만약 이 후보가 계양을에서 당선하고 수도권, 특히 경기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라는 평가를 받는다면? 이 또한 이 후보에겐 난감한 상황입니다. 본인은 이겨서 국회에 진출하지만, 험지가 아닌 텃밭에 가서 본인만 당선한 거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는 겁니다. 당내 주도권을 갖고 당권 도전에 나서는 길 자체가 매우 험난할 수 있는 겁니다.

만약 본인도 상당한 표 차이로 이기고 당이 수도권 선거에서 승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면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겁니다. 당권과 또 한 번의 대선으로 가는 길 말입니다. 다만 지금까지 나온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상당히 험난한 도전입니다.

이런 가정과 시나리오를 보면, 이 후보가 보선 출마 대신에 당분간 뒤로 물러나 있는 게 더 나은 선택이 아니었는가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민주당이 만족할 만한 지방선거 결과를 거두면 역시 대선에서 0.73%포인트의 석패였던 것이 작용했다는 평가가, 만약 민주당이 지선에 패배하더라도 직접 등판을 하지 않은 이 후보를 중심으로 뭉칠 수 있는 상황이 올 테니까요. 때가 되면 당에서 앞다퉈 이 후보를 찾을 거라는 겁니다. 이제 지방선거일까지는 나흘 남았습니다.

[이상훈 정치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