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한일X유혜영 "딸 권유로 출연…재결합하는 쪽으로" (우이혼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우이혼2' 유혜영이 나한일과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27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 나한일, 유혜영과 딸 나혜진의 제주 여행이 그려졌다.

MC들은 유혜영과 빼닮은 딸 나혜진의 외모에 깜짝 놀랐다. 이들은 말투까지 비슷해 MC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나한일과 유혜영은 딸 덕분에 '우이혼2'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딸이 나한일에게 전화해 "'우이혼' 출연하라고 하면 할 거야?"라고 물었다고.

이들은 33년 만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운전이 불안한 나한일을 대신해 딸이 운전대를 잡았다. 즐거운 시간을 보낸 이들은 늦은 밤 숙소로 향했다. 나혜진은 "그래도 초등학생 때는 아빠랑 놀았잖아. 그 때로 돌아간 거 같았어. 그 이후로 아빠가 없으니까…좋았어"라고 말했다.

나한일이 자리를 비운 사이 유혜영은 딸과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유혜영은 딸에게 "네가 애 많이 썼다"며 고마워했다. 그는 "(재결합)하는 쪽으로 가고 있어. 마음이. 그래야 될 거 같아"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혜영은 "네가 산책길에서 '우리는 가족이잖아'라는 말을 했잖아. 그 말이 의미가 있더라. 가족은 소중하고 중요한 존재더라"라고 깨달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혜영은 남편 나한일에 대해 "잘하려고 애쓰더라. 옛날이랑 많이 변했고…"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나한일이) 안 좋은 건 이제 안하려고 한다. 배려라는 게 생긴 거 같다. 잘못을 많이 늬우치고 반성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혜영은 "점점 더 좋아지는 거 같다"며 "많이 좋아질 거 같다. 오늘은 더 잘하지 않았냐"고 두 사람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이에 딸 나혜진은 "어릴 때 못해준 거에 대해 미안해하는 마음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유혜영은 "둘이 안 맞아서 다투고 그 피해가 너한테 갔다"며 딸에게 사과했다. 딸은 "어릴 때는 몰랐다. 엄마, 아빠가 안 좋은 거 했구나. 이혼에 대해 그냥 막연하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20살이 넘어서 이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혜영은 "네가 제일 힘들어하던 때 아니냐"며 "그 때 아빠도 감옥에 들어갔잖아. 내가 옆에 있어주지 못했다"며 미안해했다. 그는 "나는 나대로 슬프고 화나고 속상했다"며 "그때 생각하면 후회스럽다. '더 잘 키웠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진심을 전했다.

딸 나혜진은 "충분히 할 만큼 했다"며 엄마를 위로했다. 그는 "엄마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면서 "어릴 때 보고 싶었던 엄마, 아빠 모습을 이제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혜영이 "33년이 지나서야?"라고 묻자 딸은 "오래 걸렸네"라고 답하며 웃었다.

사진 = TV 조선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