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도체株 반등 이어갈까…"떨어져도 저점매수 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하이닉스 +2.91%, 삼성전자 +0.91%

엔비디아 급반등…IT수요 우려 일부 해소

하반기 반도체 가격 하락 가능성 염두에 둬야

주가는 바닥권…중장기 저점 분할매수 유효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대형 반도체주 우려가 일부 씻기며 하루 만에 급반등했다. 삼성전자(005930)는 다시 6만6000원대를 회복했고, 전일 4%대 급락했던 SK하이닉스(000660)는 3% 가까이 상승하며 낙폭을 일부 회복했다.

악재는 상당부분 주가에 반영됐지만, 하반기 반도체 가격 하락 가능성이 제기된다. 단기 반등은 여전히 불확실하지만, 현 가격이 바닥권인 만큼 중장기적으로는 더 떨어지더라도 분할매수가 유효하다는 의견이 따른다.

이데일리



반도체주 급반등…“악재 선반영·IT수요 우려 일부 해소”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보다 3000원(2.91%) 오른 10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600원(0.91%) 오른 6만6500원에 마감했다. SK하이닉스는 외국인이 132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삼성전자는 기관이 1510억원 순매수하며 상승을 견인했다.

반도체 업종 우려를 키웠던 엔비디아가 5%대 반등에 성공했다. 하루 전 러시아·중국 봉쇄 우려에 따라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하며 시간외 급락했지만, 정보기술(IT) 수요 우려가 일부 씻기며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26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3.87% 상승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엔비디아 급반전은 주가가 실적·업황 불안을 선반영, 데이터 센터 매출이 급증한 영향”이라며 “중국 검색엔진 기업 바이두가 인공지능(AI)·클라우드 성장으로 견고한 실적을 발표하면서 IT 수요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두 반도체 대형주는 엔비디아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과 SK하이닉스의 낸드 플래시 매출 감소, IT 세트 수요 둔화 등 이유로 약세가 두드러졌다. 여기에 중국 데이터센터 업체의 오더 축소 루머, 미국 업체의 데이터센터 사용 기한 연장 가능성, 삼성전자·애플의 올해 스마트폰 판매 전망치 하향세 등 악재가 복합적으로 맞물렸다.

김장열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데이터센터 관련 이슈는 정확한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그간 최후의 보루로 시장에서 기대해 온 서버 D램 수요 전망에 부정적인 변수임은 틀림없다”며 “2분기 모바일·PC 메모리 재고가 전분기보다 20~3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는데, 향후 서버향 메모리 수급 전망까지 어두워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가에 부정적인 변수는 대체로 선반영됐다고 봤다. SK하이닉스의 낸드 매출 역시 이미 1분기 실적에 선반영됐고, 스마트폰 수요 둔화 가능성도 글로벌 경기 둔화 전망 속에 예견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반도체 가격 하락 가능성 염두에 둬야…중장기 접근 유효”

다만 향후 실적 전망치가 추가로 하향 조정될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의견이다. 하반기 반도체 가격은 분기 기준 한자릿수 하락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 SK하이닉스 올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기존 16조원 후반대에서 15조원대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반도체 업종에 반발 매수가 유입됐지만, 업황 수요 방향성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반도체 주가는 바닥권인 만큼, 단기가 아닌 중장기(1년)를 본다면 ‘저점 분할매수’가 가능한 구간이라는 투자의견이 제시됐다. 김 연구원은 “SK하이닉스는 10만~10만6000원선에서 접근이 가능하고,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로 10만원 이하로 하락하더라도 저점 분할매수 강도를 높일 수 있는 시점이 될 것”이라며 “단기 상승세는 불확실성 해소 조짐이 보다 뚜렷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메모리반도체와 같이 변동성이 큰 주식은 현재 실적이 좋아도 향후 6~9개월 변화 가능성에 민감하게, 향후 부정적인 가능성을 상정하고 진입점을 가능해야 리스크 대비 수익률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