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게이머와 e스포츠

'LoL: 디 오케스트라 MSI 부산', 성황리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준수 기자]
라이엇 게임즈가 5월 25, 26일 양일간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개최한 음악 콘서트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디 오케스트라 MSI 부산'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LoL: 디 오케스트라 MSI 부산'은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작 'LoL'을 클래식 음악으로 그려낸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지난해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LoL 라이브: 디 오케스트라' 이후 두 번째 LoL 음악 공연에 해당한다.

경향게임스

제공=라이엇 게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 공연은 평일 저녁에 개최됐음에도 약 70%에 가까운 사전 예매율을 기록한 걸 넘어 여성 관람객이 주를 이뤘던 공연계의 공식에서 벗어나 남자(60.5%), 여자(39.5%)의 예매자 성별 비율을 기록하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LoL e스포츠 스프링 시즌 우승팀이 격돌하는 국제 대회 'MSI 2022'가 개최되는 부산에서 오케스트라가 펼쳐진다는 점 역시 이번 공연의 포인트로 꼽혔다.

'LoL: 디 오케스트라 MSI 부산' 1부에서는 '소환사의 부름(Summoner's Call)'을 비롯, 작년 'LoL 라이브: 디 오케스트라'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곡들과 2022시즌 테마곡 '부름(The Call)'이 연주됐다. 또한, 2부에서는 MSI 공식 주제가 '영광을 우리 손에(Bring Home the Glory)'와 2018 LoL 월드 챔피언십 주제곡 '라이즈(RISE)' 등 LoL e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뒤흔든 명곡들이 등장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LoL: 디 오케스트라 MSI 부산'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뒤 진행된 공연이었던 만큼, 음악을 즐기는 관객들의 함성으로 가득 채워졌다. 뮤지컬배우 김수의 열창과 함께 연주된 2017 LoL 월드 챔피언십 주제곡 '레전드 네버 다이(Legends Never Die)'는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받았으며, LoL e스포츠 다전제 풀세트 경기를 상징하는 '실버 스크레이프스(Silver Scrapes)' 부분에서는 모든 관중이 휴대폰 플래시를 켠 채 리듬에 몸을 맡기는 장관이 펼쳐지기도 했다.

관람객 외에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현장 행사 역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공연장 앞에 설치된 LoL 챔피언 바드 아무무 티모 블리츠크랭크 대형 풍선 조형물은 함께 사진을 찍고자 하는 팬들의 발걸음으로 붐볐다. 벡스코 오디토리움 내에 설치된 '와일드 리프트 체험존' 역시 LoL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많은 참여가 이뤄졌다.

라이엇 게임즈 구기향 홍보총괄은 "이번 공연 현장에서는 아들과 함께 LoL: 디 오케스트라 MSI 부산을 보기 위해 대구에서 오셨다는 어머니를 비롯, 딸과 아들 앞에서 과거 e스포츠 관람 경험담을 신나게 풀어내는 아버지 관객 등을 만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최고의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Copyright ⓒ 경향게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