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리 "라디오 진행하다 멍해져 사고 날뻔…나도 놀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27일 방송

뉴스1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알리가 라디오 생방송 중 멍해졌다며 아찔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가수 알리가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오은영 박사에게 "자꾸만 멍해진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알리는 앞서 라디오 생방송을 진행하다 3초간 정적이 흐르며 방송 사고가 날뻔했다고. 당시 알리는 "갑자기 눈앞이 흔들렸어"라며 놀란 마음을 제작진에게 고백했었다.

당시를 떠올린 알리는 "저도 놀랐다"라며 "라디오에서는 3초 정적을 방송 사고라고 하지 않냐. 그런 경우가 좀 많았었다"라고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최근에도 이런 일을 겪었다는 그는 "파도 소리에 멍하게 있다가 시간이 흐른 거다. 요즘에는 그래도 임기응변이 생겨서 바로 말을 하긴 했다. 그래도 사고가 날뻔했다"라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언제부터 멍이 시작된 것 같냐"라고 물었다. 알리는 꽤 오래됐다며 "그러다 습관이 하나 생겼는데 지뢰 찾기 게임 같은 단순한 게임을 멍해지지 않기 위해 계속 잡고 있는 편"이라고 답해 놀라움을 더했다.
l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