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부실 대응' 층간소음 흉기난동에 징역 22년...피해가족 "경찰도 엄벌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해 경찰의 부실 대응 파문을 불러온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으로 일가족 3명을 크게 다치게 한 남성에게 징역 22년의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피해 가족들은 범행 현장을 이탈한 경찰들이야말로 엄벌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인천 서창동 다세대 주택.

층간소음 다툼 신고가 접수된 3층에서 비명이 들린 직후 20대 순경이 계단으로 도망쳐 내려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