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김선영, 연천 먹방→남편+연기열정까지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선영이 허영만과 연천의 맛집을 찾았다.

27일 밤 8시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김선영과 연천 맛집을 떠난 허영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영만은 배우 김선영과 연천의 맛집을 찾게 됐다. 김선영과 두부 전문점을 방문해 연천의 두부를 맛보게 됐다.

식사를 기다리면서 허영만은 김선영에게 '응답하라1988'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김선영은 "대부분 '응답하라 1988'의 선우엄마로 많이들 기억 하시더라"며 "이후 많은 드라마를 해도 선우엄마로 기억해주더라"고 했다.

이에 허영만은 "그게 '응답하라 1988'이 그 시대를 거쳐왔던 사람들의 묵었던 감성을 건드린다"고 하며 두부에 얽힌 1980년대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두부가 나오고 맛을 본 김선영은 "콩맛이 그대로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경북 영덕 출신인 김선영은 어린 시절 고기를 잘 먹지 않아 두부와 생선을 많이 먹었다고 전했다. 푸짐한 반찬에 대해 김선영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가 나물"이라며 만족했다. 이어 비지 사이에 배추가 들어가 있는 되비지탕이 등장했다. 김선영은 맛을 보고 "식감이 까끌까끌한데 불편하지 않은 느낌이고 씹는 맛이 좋다"고 했다.

두부 요리를 맛보다가 김선영은 남편 이승원을 언급했다. 김선영은 남편과 함께 극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같이 극단도 운영하니까 그 사람이랑은 사랑과 작업이다"고 했다. 또 김선영은 연기에 대한 열정도 언급했다. 김선영은 "진짜 연기만 모르는 바보"라며 "임신한 채 연기했다"고 했다. 국어 선생님 때문에 처음 연극 무대에 올라 강렬한 경험을 하며 연기자를 꿈꾸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선영은 민물매운탕 수제비를 맛보며 돌아가신 시어머니를 언급했다. 시어머니와의 추억을 되새기던 김선영은 "수제비를 먹으면 시어머니 생각이 많이 난다"고 말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작품에 대해 김선영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꼽았다. 김선영은 "작품도 참 좋았고 나한테 휴가 같은 작품이었다"라고 전했다. 어떤 역할을 해보고 싶냐는 허영만의 질문에 김선영은 "악역을 맡아보고 싶다"고 했다. 허영만은 "혹시 멜로물은 원하지 않냐"고 물었고 김선영은 "그런건 나한테 안준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율무 식혜 등을 맛봤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