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SPO]"아기 덕분에 친해져"…'브로커' 송강호→이지은, 기적이 만든 팀워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칸(프랑스), 강효진 기자] 영화 '브로커' 팀이 언어가 다른 감독과 배우가 만나 이룬 남다른 팀워크에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제75회 칸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팀이 27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11시 30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 프레스룸에서 전세계 매체들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현장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이하 고레에다)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이주영이 참석했다.

고레에다 감독은 "이번에 차에 함께 타게 된 사람들의 여정을 다루려고 생각하며 플롯을 쓰게 됐다. 거기 함께한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가족보다는 부모로부터 배제된 채 살아온 사람들이다. 짧은 순간에 함께 차에 타게 되는 이야기를 구상했다. 그로 인해 우리들이 생각하는 가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싶었다. 그들이 한 순간에 손에 넣게된 선을 행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고 싶었다"고 영화를 설명했다.

'브로커'에는 아기를 판매하는 인신매매부터, 아기를 버리는 엄마, 보육원에 남겨진 아이들, 가족에게서 외면당한 가장 등 가족으로부터 멀어진 이들이 등장한다. 다소 심각한 주제일 수 있지만 고레에다 감독은 따뜻한 시선으로 소소한 웃음을 더해 연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고레에다 감독은 "영화에서 다루는 묘사가 심각할수록 디테일에는 웃음, 코미디라거나 인간이 가지고 있는 비애나 웃음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거기에 송강호라는 배우가 가장 잘 어울릴 것이라 생각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한 "놓인 상황 자체는 등장인물 모두가 낙관할 수 없다. 심각한 상황이기에 심각하게 전하기보다는 어딘가에서 좀 더 경쾌함을 넣고 싶다는 의식을 했다. 반대의 경우 또 반대로 생각하게 된다. 그것은 하나의 전략이다. 이야기를 전달할땐 슬픈 이야기를 그대로 전달하는 것보다는 웃음도 섞어가며 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은 현실의 가혹함을 어딘가에는 반드시 표현하면서도 마지막엔 인간이 가지고 있는 가능성이나 어떤 종류의 선, 특히 이번엔 아이를 둘러싼 이야기인 만큼 그 선에 대해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 선이 사회적, 법적으로 올바른 것이 아닐 수도 있고 이야기 안에서 상현이가 선택한 선은 '아이를 위해 무엇이 가장 최선인가'를 생각하는 선이다. 그게 반드시 법적으로 바른 것은 아닐 수도 있다. 그런 모순된 행위도 표현해보고 싶었다. 그런 맥락에서 상현의 엔딩을 생각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국 배우, 한국 스태프들이 함께한 현장에 일본어를 쓰는 고레에다 감독이 지휘를 맡는 만큼 언어가 달라 생기는 어려움도 있을 법 했다. 송강호는 "고레에다 감독님께선 미식가다. 한국 음식을 굉장히 좋아하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고, 강동원은 "모니터 옆에서 항상 카메라 옆에서 배우들의 연기를 지켜보시는 것이 인상깊었다. 감독님이 그래서 디테일한 감정을 잡아낼 수 있지 않나 느꼈다"며 언어 이상의 감정으로 어려움 없이 촬영할 수 있었던 점을 언급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은은 "저 같은 경우 고레에다 감독님의 특징이 저희랑 다른 언어를 사용하시기에 다른 현장보다 더 서로의 말에 주목하고 어떤 것을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했던 시간이 인상 깊었다. 그 집중력을 갖게 해주신 분이라는 점에서 굉장히 감독님과의 작업이 즐거웠다"고 표현했고, 이주영은 "감독님이 워낙 현장을 편안하게 운용하게 해주셔서 편안한 연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고레에다 감독은 부산에서 촬영을 한 것에 대해 "부산국제영화제엔 제가 자주 참석했는데 항상 먹는 것에 집중하느라 거리를 보지 못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번에 로케이션 하면서 꽤 다양한 곳을 후보지로 가봤다. 언덕길이 많고, 산이 많고 이런 입지의 높낮이를 보여줄 수 있는 장소를 홍경표 촬영 감독님과 함께 찾았고 결과적으로 그런 곳을 골랐다. 굉장히 매력적인 도시였다. 서울과의 차이도 한 컷으로 표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송강호는 자신이 연기한 상현 역에 대해 "여기 나오는 인물들이 모두가 과거든 현재든 행복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인물들은 아닌 것 같다. 사실은 고레에다 감독께서 보여주신 굉장히 평범한 일상 속에서 벌어지는 보이지 않는 아픔, 폭력, 두려움, 이런 것들을 굉장히 차곡차곡 쌓여서 결국에는 가장 냉정한 어떤 세상과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을 객관적으로 차갑게 보여준다. 오히려 우리의 따뜻한 마음을 관객들에게 갖게 하는 그런 작품세계로 저는 이해했다. 저 뿐만 아니라 배우 모두가 그런 측면에서 인물들에 접근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특히 '브로커'의 신 스틸러인 소영의 아들 우성 역을 맡은 아기에 대해 고레에다 감독은 "기적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표현했다.

그는 아기 캐스팅 과정에 대해 "직접 대면하고 많은 사람들 가운데 고를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정말 제한적인, 신생아에 가까운 아기를 다뤄야하기 때문에 여러가지 준비를 했어야 했다. 동영상 여러 개를 보다가 가장 주변 소리에 반응을 많이 하게되는 아기를 뽑게 됐다. 생김새라든지, 이지은 배우랑 닮았다든지 이런 부분은 상관 없이 소리에 잘 반응하는 아기를 기준으로 골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건 바른 선택이었던 것 같다. 촬영하며 송강호씨가 움직일 때마다 눈으로 그걸 따라가더라. 양부모 역 여성의 얼굴을 만진다던지 그런 리액션은 연출이 아니라 (실제로)일어나는 상황이었다. 그 아기가 동원 씨의 손을 KTX 안에서 계속 잡고 있다. 그런 상황이 어른의 연기에도 반영됐다. 마지막에 호텔에서 아기를 팔려고 가는 상현에게 뭔가 이야기를 걸듯이 아기가 큰 소리를 내는 상황도 있었다. 송강호 씨를 지긋이 바라보면서였다. 두 번 다시 그런 장면을 찍을 수 없을 것 같다. 이런 일도 생기는 구나 싶은 기적적인 순간이 다 영화 속에 담겼다"고 감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송강호는 "그 장면에서 아기가 '아 이제 그만 좀 찍자. 너무 많이 찍었잖아'라는 표정으로 보는 것 같아서 '나도 빨리 끝낼게'라는 무언의 대화를 나눴다. 그렇지 않았나"라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강동원은 "아무래도 송강호 선배님과 제가 예전에 한 작품을 했기에 친한 사이였다. 그런데 이제 지은 씨는 세 명이서 같이 여행을 해야 하는데 처음 작업이었기에 친한 사이가 아니었고, 극 중에서도 친한 사이가 아니었다. 저희가 로드 무비 형식의 영화이기 때문에 점점 여행을 하며 친해지는 그런 과정이 있었다. 아무래도 아이가 있으니까 훨씬, 서로가 어색한 분위기여도 아기가 있으니까 얘기할 거리도 생기고, 그러면서 점점 더 자연스럽게 가까워질 수 있었던 존재였다"고 말했다.

이지은 역시 "앞에서 말씀하셨듯 아기가 너무 잘 듣고 카메라에 반응을 잘해서 성인 배우들이 우성이 역 배우 때문에 힘들었던 적은 없다.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정말로 아기 중에서도 귀여운 아기였다. 제 아들이라 생각하고 연기해야 하는데 보고만 있어도 귀엽고 사랑스럽고 속 썩이는 일도 없어서 좀 더 몰입이 편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고레에다 감독은 이번 작품에 대해 "'버릴 거면 낳질 말든지'라는 대사가 상징하듯, 일본에서도 베이비 박스에 비판적 견해도 있다. 범죄자 집단일 수도 있지 않나. 팔려 나가는 아이를 두 시간 정도 따라가다보면 수진(배두나) 안에서 본인이 말했던 대사들이 어떤 식으로 생각이 변하고 보는 각도가 변하는지, 어머니에 대한 견해가 어떻게 바뀌어나가는지, 그것이 이 영화의 또 다른 축이 되겠구나 싶은 생각을 갖고 영화를 만들었다"며 "어떠한 명쾌한 의견을 제가 표명한다기보다는 아마도 관객 분들이 영화를 보시면서 수진과 같은 입장에서 여정을 따라가며 그 동안 가지고 있던 가치관이 아주 조금이라도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27일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첫 공개된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CJ ENM이 투자 및 배급을 맡았다. 국내에서는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