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추경처리 불발에 "소상공인·자영업자 숨넘어가…안타깝다"(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경안 통과될까 8시까지 사무실 지켜"

"국회, 서민 간절함에 화답 안 해"

"이렇게까지 협조 안 할 줄 몰랐다" 토로

민주당, 정부안에 19조9000억원 증액 요구

협의 후 28일 본회의 개최 잠정 합의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가 불발된 것에 대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8시2분께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토로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다시 한 번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정부는 36조4000억원(총 규모 59조4000억원)의 2차 추경 정부안을 냈다. 이에 여야는 협의를 이어갔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국민의힘은 협상 과정에서 정부안 36조4000억원(총규모 59조4000억원)보다 소폭 증액된 안을 제시했다. 민주당은 이보다 19조9000억원 증액한 56조3000억원의 추경안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여야는 주말에 협의를 계속하기로 하고 28일 저녁 본회의 개최에 잠정 합의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협상이 결렬된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최종안에) 동의를 안 해서 오늘 본회의를 개최하지 않는 것으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일 오후 8시에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잠정적으로 합의를 봤고 만약 여의치 않으면 일요일(29일)에 열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서로 추경과 관련된 이견을 좁히는 과정을 좀 더 해나가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6·1 지방선거 전에 추경안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현 국회의장단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29일까지 모든 절차를 마쳐야 한다. 여야가 추경안 합의를 도출하더라도 기획재정부의 시트 작업(계수조정 작업)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