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의회 성접대 의혹 보도 '진실 공방'...김 의장실 "'사실무근' 법적 책임 물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데일리 27일자 기사에서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 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 하고 금품과 향응 제공 경찰 수사 벌이고 있다고 보도...김인호 의장실 "해당 기사 내용 전부 사실무근, 지방선거 앞둔 민감한 시기 여론 흔들려는 반헌법적 국기문란 정치공작에 불과,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반박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민선 8기 지방선거 첫날 사전 투표가 진행된 27일 한 인터넷 매체가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기사를 내 보내 진위 여부가 주목된다.

뉴데일리는 27일자 기사에서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 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언론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고발장을 지난 2일 서울경찰청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고발장에는 김 의장이 2020년5월과 6월사이 동대문구 한 유흥업소에서 서울시의원 30~40명에게 술과 성접대를 제공하고 돈봉투를 제공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인호 의장실은 즉각 반박 자료를 내 비판했다.

의장실은 “해당 기사의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으로, 지방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여론을 흔들고자 하는 반헌법적 국기문란 정치공작에 불과하다. 기사에서 언급된 동대문구 유흥업소는 어디에 소재하고 있는지 조차 알 수 없는 곳”이라고 반박했다.

또 “허위 사실를 고발한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허위 고발임을 알면서도 보도한 뉴데일리를 대상으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의장실은 "특히 2020년5월과 6일에는 코로나19가 확산돼 음식점 등도 집합금지 상태로 이 것만 봐도 보도내용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