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론 머스크 "韓, 홍콩과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이 홍콩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현재 출산율이 유지된다면 한국은 3세대 안에 인구가 현재의 6% 이하 수준으로 급감하고, 인구 대다수가 60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전날에도 트위터에서 세계은행이 내놓은 각국의 출산율 표와 함께 현재 대체출산율은 2.1명이라면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를 겪고 있다고 적었다. 대체출산율은 현 인구 유지에 필요한 출산율을 말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2.1 미만일 경우 저출산 국가로 분류된다.

머스크가 올린 세계은행 자료에서 한국의 출산율은 0.84명, 홍콩은 0.87명으로 각각 200위와 199위였다.

머스크는 이어 26일 올린 트윗에서도 현재의 출산율이 유지된다면 한국은 3세대 안에 인구가 현재의 6% 이하 수준으로 급감하고 인구 대다수가 60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8일 올린 트윗에서는 인구 감소를 겪고 있는 일본에 대해 "결국 사라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머스크는 당시 일본 인구가 1950년 이후 가장 큰 폭인 64만4000명 감소했다는 최근 교도통신 기사를 인용한 후 "명백한 사실을 말하는 위험을 감수하자면, 출생률이 사망률을 앞지르도록 특별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한 일본은 결국 사라질 것"이라며 "이는 세계의 큰 손실"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머스크는 또 트위터 이용자가 경기침체 가능성과 관련된 질문을 하자 경기침체가 일어날 것으로 보지만 이는 사실 좋은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경험상 이번 경기침체가 12~18개월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내제적으로 부정적인 현금흐름을 가진 회사들은 자원을 소비하지 않도록 사라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치인과 억만장자 중 누구를 더 불신하느냐는 머스크의 트윗 설문에 많은 응답자가 정치인을 더 불신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설문 마감 22시간을 앞둔 시점까지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78.8%가 억만장자보다 정치인을 더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