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윤호중에 사과…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회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었다가 당내 갈등을 빚었죠? 민주당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윤호중 비대위원장에게 사과를 했습니다. "충분히 상의를 드리지 못했다", 이렇게 고개를 숙인 거죠. 일단 지도부 간의 갈등은 일단락된 모양새인데요. 다만, 여진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을 톡 쏘는 정치에서 짚어봅니다.

[기자]

민주당 두 공동비대위원장의 '강 대 강' 대치, 당장 오늘(27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됐죠. 당내에선 "이러다 다 죽는다"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는데요. 서로 다신 안 볼 것처럼 상기된 표정으로 헤어졌던 두 사람, 결국 사태 수습을 위해 다시 얼굴을 맞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