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종’ 인천 소방관, 양주 불곡산서 12일 만에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시 나갔다 오겠다”며 집을 나선 뒤 행방이 묘연해진 30대 소방관이 12일 만에 등산로 인근 산자락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5분쯤 실종된 인천 모 소방서 소속 소방관 A씨가 경기 양주시 불곡산 능선 부근 등산로에서 50m가량 벗어난 지점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2시쯤 인천 계양구에 있는 자택에서 차를 타고 외출한 뒤 연락이 끊겼다. A씨의 가족은 다음 날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폐쇄회로(CC)TV를 활용한 이동 경로 확인과 실종자 위치 추적을 통해 A씨가 차를 몰고 양주시로 이동한 사실을 파악했다. A씨의 차량은 지난 17일 오전 양주시청 충혼탑 주차장에서 발견됐다. 이후 경찰과 소방 당국은 구조대와 인명 구조견 등을 동원해 불곡산 일대를 수색했고 이날 A씨의 시신을 발견하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이나 검시 등 조사를 통해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양주=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