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안부 문제' 끝나지 않은 전쟁

日 극우단체 ‘평화의 소녀상’ 조롱에 서경덕 “짐승만도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중근·김구도 비난하자 “日극우세력들의 현 상황 여실히 드러내”

“이러한 상황 ‘역이용’해 일본의 역사왜곡 전 세계에 고발해야”

세계일보

일본 극우단체가 도쿄서 주최한 위안부 소녀상 조롱 행사.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의 한 극우 정치세력이 ‘평화의 소녀상’을 본떠 만든 풍선인형에 바람을 불어넣는 조롱 섞인 행사를 연 것에 대해 “짐승만도 못한 짓”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금 일본의 극우 세력들의 현 상황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모양새”라며 “이러한 상황들을 ‘역이용’해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더욱더 고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일본 극우 단체가 도쿄 한복판에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본떠 풍선인형으로 만든 뒤 조롱하는 행사를 벌여 큰 논란이 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극우단체인 일본제일당이 지난 23일 유튜브에 게재한 동영상을 보면 당수인 사쿠라이 마코토(櫻井誠)는 소녀상 풍선에 바람을 넣어 축 처져 있던 인형이 다리를 벌린 채 의자에 앉은 모양을 연출했다. 언론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부풀렸다는 주장이다.

또한 풍선 소녀상 어깨에 가짜 일본 지폐로 만든 새를 올려놓아 위안부 피해자들이 성매매의 대가로 돈을 받았다고 모독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 행위를 벌인 사쿠라이 마코토는 혐한 시위를 주도한 ‘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 회장 출신으로 평소 ‘위안부는 매춘부고, 일본은 조선을 침략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 온 인물”이라며 “행사장 바닥에는 안중근 의사와 김구 선생을 그려 놓고 ‘역대 한국의 테러리스트’라고 적어 역사도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이들은 3년 전 도쿄 아이치현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전시 행사에서 소녀상을 부수겠다고 협박해 전시를 중단시키기도 했다”라며 “이는 지금 일본 극우 세력들의 현 상황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또한 “기시다 총리까지 나서서 (독일 정부에) 베를린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지만 잘 안 되고 있다”며 “극우세력은 드라마 파친코가 전 세계에 (조선에 대한) 일본의 가해 역사가 널리 알려지니 엄청 두려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이런 상황을 역이용해 일본의 역사 왜곡을 전 세계에 더욱더 고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욕도 아깝다”, “이일을 세계가 알았으면 좋겠다”, “그들 수준이 저 정도밖에 안된다는 거에 우스워진다”, “사람이길 포기한 것 같다”, “창피함을 모르니 이젠 불쌍하다” 등의 댓글을 달아 서 교수의 의견에 동조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