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버풀 vs 레알 마드리드, 29일 '빅 이어' 주인공 가를 운명의 한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4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만나는 리버풀(잉글랜드·왼쪽)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최강의 클럽 팀은 어디일까.

리버풀(잉글랜드)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리는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1980-81시즌, 2017-18시즌에 이은 두 팀의 UCL 결승전 세 번째 맞대결이다. 첫 결승 만남에서는 리버풀이 레알 마드리드를 1-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고, 4년 전엔 레알 마드리드가 3-1로 승리하며 3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를 대표하는 강호의 맞대결이다. 두 팀 모두 탄탄한 전력으로 이번 시즌 각 리그에서 정상급 기량을 뽐낸 가운데 만나 ‘빅 이어’를 누가 들어올릴지 관심이 쏠린다.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이번 시즌 EPL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인 끝에 2위로 마쳤다. 리버풀은 앞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리그컵을 제패하고 UCL 결승에 올라 내심 시즌 4관왕까지 노려봤지만, 리그 우승 불발로 무산된 터라 3관왕만큼은 달성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카를로 안첼로티(이탈리아) 감독이 지휘하는 레알 마드리드는 이번 시즌 라리가에서 압도적 1위에 올라 통산 35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 기세를 유럽 무대에서도 잇는다는 각오다. UCL 역대 최다 우승팀(13회)이자 최다 결승 진출(17회) 팀인 레알 마드리드는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면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14회로 늘릴 수 있다.

EPL과 라리가의 득점왕 자존심 대결도 눈길을 끈다. 리버풀의 해결사 무함마드 살라흐는 EPL에서 23골로 손흥민(토트넘)과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고, 레알 마드리드의 골잡이 카림 벤제마는 라리가에서 27골을 넣어 2위 이아고 아스파스(셀타 비고·18골)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득점 1위에 올랐다.

우승 상금만 2,000만 유로(약 270억 원)에 달해 수입 면에서도 이번 결승은 두 팀 모두 놓칠 수 없는 한 판이다. 준우승팀은 1,550만 유로(약 209억 원)를 받는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