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육군훈련소 조교의 분노 “일부 훈련병 생활관서 흡연·욕설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훈련소에서 복무 중인 조교가 훈련병들의 기강이 무너졌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27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훈련소 25연대에 복무 중이라고 밝힌 한 조교의 사연이 공개됐다.

그는 최근 입영한 일부 훈련병의 태도를 지적하며 “생활관에서 흡연하고 격리 중인데도 마음대로 나오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으며 심지어 욕까지도 한다”고 주장했다.

조교가 훈련병에게 담배를 피우면 안 된다고 통제했지만, 훈련병은 “알아서 하겠다”, “귀가할 거니까 신경 꺼라”고 말했다고 한다. 또 마스크를 쓰라는 지시에는 “시비 걸지 마라, 뒤로 나와서 한번 싸우던가”라며 조교를 위협했다고 한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간부는 말투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했지만 훈련병은 “태생이 싹수없게 태어난 걸 어떻게 하느냐, 제가 그럼 뭘 어떻게 하나”라고 답했다고 한다.

제보자는 “해당 조교는 맞대응하거나 욕설을 하면 오히려 훈련병에게 왜 욕하느냐며 인권 문제가 될 게 뻔해 정말 속상하지만 꾹 참았다고 한다”며 “요즘 훈련병들의 인권을 그렇게 챙기면서 분대장들(조교)의 인권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간부님께서는 단지 잘 참았다고 말씀하신다”며 “이런 현실이 너무 억울하다. 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게 너무 답답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훈련병을 퇴영(귀가조치)시키면 어떻게 할 방법 또한 없다”며 “해당 훈련병은 집에 가는 것을 원하는 훈련병이고 퇴영이 처벌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부대 측은 “해당 훈련병의 불손한 언행을 식별 후 퇴영심의위원회를 열어 즉시 퇴영시킨 바 있다”며 “앞으로도 군기문란자, 의도적 교육기피자를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군 기강을 확립해 정병 육성에 매진하겠다. 아울러 조교들의 복무여건을 보장하는 데에도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