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부산 롯데百 광복점, 다음 달부터 '영업 정지 가능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시, 임시사용승인 연장 불허 '강경'…롯데타워 건립 진성성 '의심'

더팩트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 전경./부산=조탁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다음 달부터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영업을 하지 못할 수도 있게 됐다. 부산시가 이번 달 만료일인 31일을 코앞에 두고도 롯데타운 내 상업시설에 대한 임시사용승인 연장 허가 불허에 대해 강경 방침을 정하면서다.

27일 <더팩트> 취재 결과, 부산시는 지난해 5월 31일부터 이달 말까지 허가된 롯데백화점 광복점 임시사용승인 연장에 대한 불허 입장이 강경하다. 익명을 요구한 부산시 핵심 관계자는 "롯데 광복점의 31일 임시사용승인 연장을 두고 롯데 측의 진정성이 있는 계획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시 한 고위 공무원은 "시는 롯데측의 사업 계획 지연에 대해 강하게 얘기를 하고 있다"면서 "6.1지방선거 일정에 따라 시장이 공석인 점 등 여러 사안이 복합적으로 얽혀있어 광복점 영업 정지는 불가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또 "시가 수용할 수 있는 핵심 사안인 롯데 타워 건축 계획 등을 가져와야 한다. 시민 정서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간 롯데타운 내 백화점동 등 상업시설은 롯데타워 건립을 목표로 건설돼 영업해 왔다. 그런 와중에 부산시는 롯데 측이 롯데타워 건립 의지가 없다고 판단,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부산시의 이 같은 강경한 입장을 이해하려면 2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롯데는 1995년 옛 부산시청 부지를 매입했다. 당시 백화점 등 상업시설과 함께 부산시의 랜드마크로 초고층 타워 건립을 약속했다.

롯데는 2009년 12월 백화점동, 2010년 아쿠아몰동, 2014년 엔터테인먼트동을 차례대로 짓고 영업을 시작했다. 그동안 무려 8차례 임시사용승인을 연장했다. 연장 조건은 당연 롯데타워 건립이었다. 이번에 만료되는 임시사용 연장도 지난해 5월 31일 이뤄진 것이다.

그런데 롯데는 수익 사업 시설 건립과 운영엔 적극적인 반면, 정작 롯데타워 건립엔 소극적이어서 부산시의 채근을 받아왔다. 사실상 답보상태인 롯데타워 건립을 두고 참다 못한 부산시는 최근 롯데타운 내 상업시설에 대해 임시사용승인 불가 방침을 강수로 뒀다.

부산시의 결정은 시민사회 분위기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시는 그동안 임시사용승인을 수 차례 연장하며 롯데 측이 상업시설 운영을 영위하는데 특혜를 주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꾸준히 받아 왔다.

부산경실련은 25일 성명을 내고 "롯데는 그동안 부산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활용해 막대한 수익을 남기면서도 지역사회 재투자는 줄곧 외면해 왔다"고 지적했다.

hcmedia@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