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메이드, 메타버스 개발사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 단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위메이드가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엔비져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향후 위믹스 생태계 확장과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엔비져블은 지난 2014년 창업한 인터랙티브 콘텐츠 전문 스타트업이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출신인 방현우 대표와 미디어아티스트 허윤실 공동대표가 설립한 콘텐츠 전문기업이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위믹스 플랫폼 생태계 및 메타버스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로 엔비져블이 새롭게 준비하고 있는 신규 사업의 성장 가능성과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엔비져블은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어린이들의 신체 활동과 놀이의 관찰을 통해 정신건강에 대한 진단, 개발, 나아가 디지털 예방·관리·치료가 가능한 메타버스 콘텐츠 환경 구축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향후, 어린이들의 정신건강을 위협하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증(autism), 강박장애(OCD) 등 3대 질환에 대한 획기적인 ‘디지털치료경험(DTX)’을 개발, 3년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의 건강한 신체, 인지, 사회적 발달 지연을 치료하고 건강한 성장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엔비져블의 디지털치료경험(DTX) 사업은 ▲게이밍 플랫폼 ▲NFT플랫폼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향하는 ‘위믹스 3.0’ 프로젝트 중 위믹스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위메이드는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 및 프렌클리’에도 투자를 진행하는 등 보다 완성도 높은 플랫폼 개발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통해 게임을 넘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영역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1등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방현우 엔비져블 대표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위메이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위메이드는 미래 산업 최전방에서 혁신과 실험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기업으로, 엔비져블의 신사업 전개에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다”며 “앞으로 위메이드의 탄탄한 개발력과 엔비져블의 실행력이 더해진다면 디지털 의료 분야에서 성공적인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는 유틸리티 코인 위믹스를 기반으로 100% 완전 담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메인넷 위믹스3.0을 출시해 게임, DAO와 결합된 NFT, 디파이(DeFi) 등 모든 것을 갖춘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