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근 “우크라 시민권 거절했다… 난 한국 사람, 벌 받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38)씨가 부상 치료를 위해 27일 귀국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벌을 받겠다”면서도 “전쟁이 안 끝나서 다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라며 전장 복귀를 희망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로 입국했다. 지난 3월 초 의용군 입대를 알리며 우크라이나로 무단 출국한 지 약 석 달 만이다. 이씨는 검은색 긴팔에 황토색 면바지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고 취재진과 간단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이씨는 참전 소감을 묻는 말에 “싸우러 간 게 아니라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갔다. (러시아군의) 범죄 행위를 많이 봤다. 직접 눈으로 보니 역시 제대로 판단했다고 느꼈다”며 “처음 도착하자마자 맡은 임무에서 (우크라이나) 운전기사가 총 맞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이씨가 27일 귀국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것과 일부 비판 여론이 있는 것에 대해서는 “별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경찰이 바로 저를 체포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일주일 동안 격리해야 한다더라. 격리 후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벌을 받겠다”며 “법을 위반했지만 저는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갔다. 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우크라이나 시민권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시민권을 준다고 했지만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며 “‘벌금을 피한다’ ‘재판을 피한다’ 이런 (의심을 받을 수 있는) 우크라이나 시민권은 받지 않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부상 정도와 관련해서는 “양쪽 십자인대가 찢어져 수술받아야 한다. 우크라이나 군 병원에서 다른 곳에서 하는 걸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복과 치료를 위해 나온 것이고 저는 (우크라이나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라며 “전쟁이 안 끝나서 할 일이 많다. 우리가 더 열심히 싸워야 하고 계속 전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공항에 수사관을 보내 이씨와 면담하고 부상 정도를 확인했다. 또 이씨를 대상으로 한 출국금지 절차도 즉시 진행했다. 앞으로의 조사 일정은 이씨의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정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이씨가 우크라이나 전쟁 도중 공개했던 사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씨는 지난 3월 6일 인스타그램에 동료들과 출국하는 사진을 올리고 “한국 정부의 강한 반대에 마찰이 생겼고 처벌에 대한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었다. 외교부는 러시아의 침공이 본격화되기 약 열흘 전인 2월 13일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를 발령했다. 이를 어기고 입국하거나 현지 체류 국민이 철수하지 않으면, 여권법 위반 혐의로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거나 여권 반납·무효화 등의 행정 제재를 받게 된다.

한편 이씨는 2006년 버지니아 군사대학 졸업 후 이듬해 우리나라 해군 장교로 임관했다. 이후 UDT 등에서 복무하다 2014년 대위로 전역했다. 2020년 유튜브 예능 ‘가짜사나이’에 교관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연예인급 인기를 누렸다. 현재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은 78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