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금 30% 인상하라"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무기한 총파업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총파업 예고 기자회견
[전국금속노동조합 거제통영고성하청지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거제=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이 임금 인상을 걸고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거제통영고성하청지회는 27일 경남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 30% 인상을 요구하며 6월 2일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총파업에는 도장, 발판 제작, 탑재, 조립, 부품 설치 등 업무를 하는 21개 하청업체 소속 하청노동자 1천명 가량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회는 "지난 1월부터 대우조선 21개 하청업체와 단체교섭을 했지만, 대우조선은 2022년 하청업체 기성금을 고작 3% 인상했고 하청업체는 기성금 인상분을 넘어서는 임금 인상은 불가하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청업체 임금이 대폭 올라야 조선소 인력난이 해결되고, 수주 증가에 발맞춰 조선업이 재도약할 수 있다"며 "하청노동자의 파업 투쟁에도 대우조선과 산업은행이 책임을 회피하면 극단적 대립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회는 내달 2일 낮 12시 30분께 대우조선 민주 광장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contactj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