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뷔 열애설’ 제니, 공식일정 소화…밝은 미소로 행사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와 열애설에 휩싸였던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26일 블랙핑크는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 축하연에 참석했다. 이날 축하연에는 블랙핑크 멤버들과 함께 한승수 전 국무총리와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부부 등이 자리를 빛냈다.

스포츠월드

또 주한영국대사관은 공식 SNS를 통해 블랙핑크 멤버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이날 제니는 최근 불거진 열애설을 의식하지 않는 듯 밝은 미소로 행사에 임해 눈길을 끈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니와 뷔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한 누리꾼은 두 사람을 제주도에서 목격했다며 뷔와 제니로 보이는 남녀가 차를 타고 이동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양측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주한영국대사관 SNS, 뉴시스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