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형제맘' 정주리, 조리원 호사 마지막날…"나 왜 울컥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정주리가 조리원에서의 일상을 공유했다.

정주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리원 스파에서의 마지막 호사. 그리울 거야... 기억할게... 이제 내 몸 누가 어루만져주나요... 내일은 3주간의 조리원생활을 마치고 집으로 가요. 오늘이라도 애들 생각에 집에 갈까했지만 신생아실 선생님들이 하루만 더 버티라고... 가면 전쟁 시작이라고 해서 말 듣기로 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언제나 헤어짐은 아쉽... 집에 다같이!!!! 가고 싶네요... 가족분들 너무 감사했습니다. 잘 쉬다갑니다. 근데 나 왜 울컥해요? #호르몬"이라고 덧붙이며 아쉬움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리원 스파실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넷째 아들을 출산한 정주리는 조리원에서 근황을 전해왔다. 조리원 생활이 끝나면 4형제 육아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하는 정주리의 모습에 응원 댓글이 이어졌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슬하에 네 아들을 뒀다. 최근 넷째 아들을 출산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