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 U-23 아시안컵 출전자 소속 구단에 U-22 의무 출전 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K리그 엠블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에 적용되는 22세 이하(U-22) 선수 의무 출전 규정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기간 참가 선수 소속팀에 한해 일시 면제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제4차 이사회 서면결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다음 달 1∼19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U-23 아시안컵에 출전한다.

이 대표팀 선수 23명 중 19명이 K리그 소속으로 22세 이하 선수는 10명이다.

K리그는 애초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인 31일부터 6월 14일까지만 각급 대표팀에 소집된 U-22 의무 출전 규정을 면제하기로 했다.

그런데 이번 U-23 대표팀 선수 다수가 23일 조기 소집해 출국했고, U-23 아시안컵 결승까지 오를 경우 다음 달 19일까지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에 따라 대표팀 소집에 협조한 구단의 피해를 줄이고 형평을 기하고자 프로축구연맹 이사회는 U-23 아시안컵 참가 선수의 소속 구단에 U-22 의무 출전을 면제해주기로 했다.

U-22 의무 출전 면제는 28∼29일 열리는 K리그1 15라운드와 K리그2 18라운드부터 U-23 대표팀 소집 종료일 또는 선수의 복귀일까지 적용된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