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 병동 롯데, 김원중 부진 속 필승조 고민까지 깊어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불펜의 핵심 김원중의 난조가 길어지고 있다. 승부처에서 무너지는 악순환이 반복되면서 자신과 팀 모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롯데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팀 간 6차전에서 5-6으로 졌다. 주중 3연전 스윕을 SSG에 헌납하면서 3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이날 2-4로 뒤진 7회초 2사 1·2루에서 DJ 피터스의 역전 3점 홈런이 터지면서 쳐져 있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마무리 최준용이 이번주 내내 휴식을 취한 상황에서 7, 8회 수비만 잘 넘긴다면 충분히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

하지만 믿었던 불펜이 무너졌다. 좌완 김유영이 7회말 선두타자 추신수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했다. 최지훈의 희생 번트 시도를 내야 뜬공으로 잡으면서 이닝 첫 아웃 카운트를 잡았지만 곧바로 최정에게 2루타를 맞으면서 상황이 1사 2·3루로 악화됐다.

롯데 벤치는 여기서 한유섬을 자동 고의사구로 거르고 1사 만루에서 케빈 크론과의 승부를 택했다. 투수를 김원중으로 교체하고 실점을 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원중은 크론에게 좌측 폴대를 아슬아슬하게 빗나가는 파울 홈런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인필드 플라이로 잡아내면서 2사를 만들었다. 박성한까지 잘 처리한다면 게임 흐름을 롯데 쪽으로 완전히 가져올 수 있었다.

그러나 김원중의 제구는 갑자기 말썽을 부렸다. 박성한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키면서 밀어내기로 5-5 동점을 허용했다. 어렵게 크론을 내야 뜬공으로 잡고 쉽게 동점을 허용했다.

김원중은 이어 최주환까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또 한 번 밀어내기 볼넷으로 실점하면서 5-6으로 경기가 뒤집혔다. 롯데는 투수를 구승민으로 교체해 추가 실점은 막았지만 어렵게 얻은 리드를 허무하게 날려버렸다.

김원중은 지난해 4승 4패 35세이브 평균자책점 3.59, 2020 시즌 5승 4패 25세이브 평균자책점 3.94로 롯데의 뒷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평균자책점이 높은 게 옥에 티였지만 손승락의 은퇴 후 공석이 됐던 클로저 자리를 성공적으로 꿰찼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2월 스프링캠프에서 두 차례나 부상을 입으면서 정규시즌 개막 엔트리 합류가 불발됐고 지난 1일 1군 합류 이후에도 한창 좋을 때 구위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11경기 10⅓이닝 11피안타 7볼넷 8실점 평균자책점 6.97로 이름값에 어울리지 않는 성적을 기록 중이다. 임시이기는 하지만 최준용에게 마무리 보직까지 넘겨준 상황에서 부진이 장기화되는 모양새다.

래리 서튼 감독은 김원중의 1군 콜업 후 "우리 팀에는 김원중, 최준용이라는 두 명의 게임을 끝낼 수 있는 마무리 투수가 있다"며 불펜 뎁스를 자랑해왔지만 김원중의 현 상태는 필승조에 들어가기 적합하지 않아 보인다.

롯데는 주장 전준우, 3루수 한동희, 1루수 정훈 등 주축 타자들이 부상으로 한꺼번에 이탈한 상황에서 강점인 불펜까지 흔들리면서 개막 후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김원중이 살아나지 못한다면 롯데의 순위 다툼은 더 힘겨워 질수밖에 없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