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현 "전남서 30%이상 득표하면 낙선해도 차기 대선 도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정현 국민의힘 전남도지사 후보가 27일 전남도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전남도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이정현 국민의힘 전남도지사 후보가 "30% 이상 득표하면 2027 대선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7일 전남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 전남도지사 선거에서 30%이상 득표하면 차기 대선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남은 전국에서 소멸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끔찍한 일"이라며 "이것이 지난 27년 동안 전남 도지사를 독점해 온 민주당의 성적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정현이 대선 도전 과정을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전남 소멸 방지 대책을 강력하게 문제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치권에는 민주당 호남 대선후보 필패론이 정설처럼 됐다"며 "노무현, 문재인, 이재명 세 사람이 입증하고 있다"며 "민주당 대선 후보 필패론은 다른 말로 호남에서는 DJ 이후 다시 대통령이 나와서는 안 된다는 말이 된다. 사실이라면 이보다 더 고약한 반민주 반인권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같은 논리라면 국민의힘은 오히려 호남 대선후보 필승론이 설득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 이정현이 이번에 30% 이상 득표를 한다면 그것은 전남도민에 의한 선거혁명이고 정치 혁명"이라며 "그렇게 되면 전남사람들의 기대와 성원에 부응하기 위해 설령 도지사에 낙선 된다하더라도 차기 대선에 도전해 전남의 새 희망이 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목포=뉴스1) 전원 기자 = 이정현 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가 19일 오전 7시부터 목포 청호시장을 둘러본 후 차량 우세를 펼치고 있다.(이정현후보선거사무소 제공) 2022.5.1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전남 도민들이 이번에 한번 주권자로서 민주당을 정신 차리게 하고 호남 대망론을 키워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남도일보·광주매일신문·전남매일·광주드림·광주불교방송이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22일 전라남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801명(가중 8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남도지사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65.4%, 이정현 국민의힘 후보 17.5%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