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민 방송' 가세연' 3개월 돈벌이 중단···"전쟁 치를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의 조민 씨 취재 과정 '괴롭힘' 규정"

1주일간 방송정지·3개월간 수익창출 중지 조치

변희재 "선거 나선 강용석·가세연 지키려는 김세의···전쟁 치를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우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1주일 방송 중지와 함께 3개월간 수익 창출 정지 조치를 당했다.

지난 26일 가세연 출연자 김세의 대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로세로연구소가 위기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유튜브가 조국 딸 조민의 의사 활동 취재를 '괴롭힘'으로 규정하고 제재 조치를 내렸다"고 알렸다. 제재 조치는 △이달 19일부터 25일까지 1주일간 방송 금지 △ 8월 16일까지 수익창출 중지다.

이에 김씨는 "24명의 직원들이 있는 가세연이 수익없이 어떻게 운영될지 막막하다"고 토로한 뒤 "수익이 거의 나오지 않아도 직원들 월급을 단 하루도 미룬 적이 없었다. 앞으로도 어떠한 위기가 있더라도 당당히 싸우겠다"라며 가세연 사수를 선언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가세연은 지난 4월 18일 '여전히 의사로 일하는 조민 포착'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김씨의 잠입 취재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김씨는 병원에 들어가기 전 "약간 떨린다. (조씨가) 예쁠까 봐"라고 했고 엘리베이터에서 조씨를 발견한 뒤 직원식당으로 따라 들어가 식판에 음식을 담아 조씨 옆자리에 앉았다. 조씨는 김 대표가 갑 질문하자 "몰래카메라 하는 거냐. 동의 안 하는 촬영이니까 치워달라, 가세연이시죠?, 여기는 직원식당이니 여기서 촬영하시면 (안 된다) 카메라 좀 치워달라"고 항의했다.

당시 이 취재에 대해 조국 전 장관도 "쓰레기 같은 악행이다"며 법적 조치 등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격분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보수 성향이지만 윤석열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변희재 미디어워치대표는 27일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강용석과 김세의 사이에 아편 전쟁 수준의 싸움이 될 것"이라며 가세연 열성 구독자를 놓고 신당 창단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와 김세의 가세연 대표가 뺏고, 지키는 살벌한 싸움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변 대표는 "강용석과 차명진(전 새누리당 의원)이 가세연의 돈 뿜는 개돼지들을 빼앗아 신당창단을 한다더라"며 정가에 나돌고 있는 소문을 전했다. 이어 "돈벌이 유투버들은 특허기술이 있는 것 아니기에 개돼지들 사기쳐, 지갑 터는 것밖에 없다"며 "그런 개돼지들이 빠져나가면 가세연은 껍데기로 3개월 수익 정지가 되면 직원 24명 인건비 모두 김세의가 책임져야할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강 후보는 신당창단에 지지자들이 필요하고 김 대표는 열성 유튜브 구독자를 지켜야만 가세연 운영이 가능하기에 두 사람 사이 엄청난 싸움이 벌어질 것이라는 게 변 대표의 분석이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