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의용대 합류 이근 귀국…"돌아가고 싶은 마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 시민권 거절, 조사 협조하고 벌 받겠다"…경찰, 출국금지 조치


(영종도=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합류했던 이근 전 대위가 27일 귀국해 "마음만은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지난 3월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 맞서 참전하겠다며 출국한 지 약 석 달만이다.

오전 9시 17분께 검정색 상의와 갈색 바지 차림으로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미리 기다리던 취재진 앞에 서서 5분 가량 질의응답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