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미향 "외교부, 한·일 밀실합의 굴욕적 내용 다 숨겼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종적·불가역적, 소녀상 문제, 비판 자제 등 내용 설명없어"

뉴스1

윤미향 국회의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윤미향 무소속 의원은 외교부가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합의 내용을 자신에게 알렸다는 취지의 외교부 문건 공개에 대해 27일 "발표 전에 전혀 알려주지 않았다는 사실이 분명하게 밝혀졌다"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된 문건에도 적시되어 있는 바와 같이, 합의 발표 전날까지도 당시 외교부는 합의 내용에 대해 일본 정부 책임 통감, 아베 총리의 사과 표명, 일본 정부의 자금 일괄 거출을 언급한 것이 전부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합의 발표 이후 확인된 Δ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 Δ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문제 해결 노력 Δ국제사회에서 상호 비난·비판 자제를 약속 등의 합의 사항은 전혀 설명한 바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거짓과 밀실 외교로 이루어진 굴욕 합의가 바로 2015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의 진실"이라며 "그럼에도 합의 발표에 앞서 외교부와 면담을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마치 합의 내용을 모두 알고 있었고, 이를 피해 할머니들에게도 알려주지 않았다는 식의 악의적 언급이 보도되는 데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였던 윤미향 무소속 의원을 만나 '10억엔' 등 합의 내용 전반을 구두로 설명했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이 외교부를 상대로 제기한 정보공개청구소송에 따른 청구 대상 정보 가운데 일부로서 서울고등법원은 지난 11일 이 소송 2심에서 일부 정보를 공개하라는 1심 판결을 유지했다.
min78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