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성동 "윤종원, 당 의원들 100% 반대…韓 총리 고집 이해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무조정실장 내정 연일 반대 목소리

권 “대통령실서 대체 인물 찾은 것 알아”

대통령 의중 우회적 드러내며 韓 압박

당정 불협화음 논란엔 “문제없다” 선긋기

대통령실 “인선은 총리 권한” 강조하며

“尹도 상황 보며 고민중인 것으로 알아”

세계일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인천 계양구 윤형선 국민의 힘 6.1 재보궐선거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내정을 둘러싸고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연일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는 당의 비판에도 책임총리제를 공언한 만큼 인사를 강행하겠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권 원내대표는 26일 인천 현장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행장과 함께 일한 경제관료 대부분이 (인선을) 반대하고 있다”며 “너무 독선적이고 아랫사람에 대한 배려가 부족해 각 부처 현안을 통합하는 국무조정실장에 어울리는 인물이 아니다”라고 혹평을 쏟아냈다.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 행장을 두둔하고 나선 것에 대해서도 권 원내대표는 “총리가 임명을 강행하려는 의지가 확고한 거로 보인다”면서 “훌륭한 분이라는 총리의 주관적 평가에 대해 말하지는 않겠지만 (윤 행장은) 고위공직자로서 자세에 흠결이 많고 태도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윤 행장은 문재인정부에서 최저임금 인상, 소득주도성장 등 핵심 경제정책을 주도한 인물로 평가된다.

세계일보

한덕수 국무총리,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제가 여쭤본 당 의원들 100%가 반대했다. 당이 반대하는 인사를 왜 기용하려 하는지 왜 고집 피우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정부 출범 초기 더 새로운 인물로 새로운 마인드를 가진 인사로 국무조정실장을 기용하는 게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실에서도 대체할 인물을 찾은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이번 인사와 관련해 침묵하고 있는 대통령실의 의중을 우회적으로 드러내 ‘윤종원 카드’를 고수하고 있는 한 총리를 압박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비판 수위를 높이는 권 원내대표도 당정 간 불협화음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불협화음은) 전혀 없다. 대통령과 소통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당은 정부의 잘잘못에 대해 잘한 건 칭찬하고 잘못한 건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게 기본적 역할”이라며 “원내대표에 출마하면서 건강한 당정 관계 만들겠다고 했다. 정부에 할 말은 하는 당으로 체질을 바꾸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세계일보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국무조정실장 인선은 국무총리가 할 일이다. 그것이 대통령이 책임총리제를 약속한 취지”라며 한 총리의 인사권을 존중한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당과 대통령실이 서로 충돌한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권 원내대표가 전반적인 당내 기류를 전달하는 차원”이라며 “당에서 그 정도 의견도 못 내나. 당도 나름의 (다른) 성명도 내야 건강한 당정 관계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 또 다른 관계자는 “(윤 행장은) 한 총리가 함께 일하고 싶은 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통령도 여러 상황 보면서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대선 캠프에서 일했던 여의도 출신을 두고 대선 기여도가 상대적으로 작은 검찰과 기획재정부 출신 인사들이 대통령실과 내각에 중용되는 것에 대한 불만이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인선을 두고 터져 나왔다는 해석도 나온다.

조병욱·이창훈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