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얼 별세, 누리꾼 추모 물결..."깊은 울림, 기억할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故 이얼. 사진l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견 배우 이얼(본명 이응덕)이 5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누리꾼들은 암 투병 끝에 떠난 이얼의 출연작을 떠올리며 추모하고 있다.

이얼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얼은 26일 오전 식도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이얼은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보이스 시즌4’ 종영 후 식도암으로 투병해오다 끝내 숨을 거뒀다. 생전 명품 조연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한 이얼이었기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워하며 애도하고 있다.

스타투데이

`라이브`에서 은퇴를 앞둔 이삼보 경위 역을 맡아 감동을 안긴 故 이얼. 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인자한 역할 많이 한 배우님이신데 너무 안타까워요", "라이브 노익장 사수님, 연기 정말 잘하셨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스토브리그' 감독님, 정말 재미있게 봤는데 많이 속상하네요", "너무 빨리 가셨네요...슬퍼요", "조용한 역할에서 인상 깊은 연기 보여주신 이얼 님 기억할게요", "부디 좋은 곳에서 편히 쉬세요", "명연기 잊지 않을게요" 등 작품 속 고인을 추억하며 명복을 빌었다.

1983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이얼은 1992년 영화 ‘짧은 여행의 끝’으로 스크린에 나섰다. 최근 드라마 '보이스 시즌4' '18어게인'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토브리그' 등에서 호연했으며, '라이브' '82년생 김지영' '인사동 스캔들’ '와이키키 브라더스' 등 영화에서도 활약했다.

'스토브리그'의 드림즈 감독 윤성복 역,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문영(서예지 분) 아빠 고대환 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경관의 피’에서는 경찰 고위간부 서중호 역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8일이며 장지는 서울시립승화원이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