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이재용 벌써 5번 만났다…악연→밀착행보,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BAR_김미나의 정치적 참견시점

‘국정농단 구속’ 이재용 수사 주도 윤 대통령

‘친기업’ 경제 띄우기 절실…삼성 협조 필수

5년간 취업제한 이재용 부회장은 복권 시급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경기 평택에 있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올해 5월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은 임기 첫 2주 동안 적극적인 ‘경제 활성화’ 행보를 보였다. 첫 수석비서관 회의와 국무회의에서 물가 안정을 강조했고, 첫 현장 일정은 서울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경제회의로 잡았다. 지난 주말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경제안보’를 내세웠고 지난 25일 중소기업인대회도 대통령실 경내에서 개최했다. 윤 대통령의 ‘경제 활성화’ 행보에서 가장 눈에 띈 사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대통령취임식에 참석한 데 이어 보름 동안 윤 대통령을 공식 석상에서 무려 5차례 만났다.

이 부회장은 지난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취임식, 저녁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만찬에 모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에스케이(SK)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엘지(LG) 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 경제 5단체장도 모두 얼굴을 비쳤다.

지난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으면서, 이 부회장과 윤 대통령은 다시 만났다. 당시 이 부회장은 행사 호스트로서, 한·미 정상의 공동연설에 앞서 두 나라 대통령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하루 지난 21일 저녁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 만찬에도 갔고, 25일에는 대통령실 앞마당(옛 국방부 연병장)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창립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손도장’을 찍었다.

한겨레

지난 25일 용산 대통령실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는 취임 뒤 거듭해서 민간주도 성장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 24일 삼성과 현대차, 롯데, 한화가 일제히 대규모 국내 투자계획을 발표한 것은 이에 대한 화답 성격이다. “정부는 시장의 공정성과 효율성을 신뢰할 수 있도록 제도를 설계하고 규제를 풀어 자유롭게 사업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인수위 국정비전)는 친기업 기조 속에서 삼성그룹에 대한 기대는 커질 수밖에 없다. 윤 대통령의 ‘경제 활성화’ 일정에 이 부회장이 빠짐없이 얼굴을 내보이는 이유다.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취임식에서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 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해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기 초기 윤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밀착 행보’가 거듭 부각되면서 이 부회장의 사면·복권 문제와 연결 짓는 해석도 나온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까지 됐던 이 부회장과 수사를 주도한 윤 대통령은 원래 악연이었지만, 이제 ‘친기업 기조’로 경제 띄우기가 절실한 윤 대통령으로서는 삼성의 협조가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 부회장으로서는 복권이 시급한 일이다. 국정농단 뇌물죄가 확정돼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가 2020년 8월 가석방된 이 부회장은 지난해 7월 형기가 만료됐지만 5년 간 취업 제한 규정은 여전히 살아있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재계를 중심으로 이 부회장을 복권해달라는 청원이 있었지만 실현되지 않았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고 정치권에서부터 이 부회장 ‘사면복권론’이 이어지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는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한-미 정상회담 내용을 평가하면서 “이 부회장이 평택 삼성 반도체 단지를 방문한 윤석열·바이든 두 분 대통령을 안내하는 모습을 참 보기 딱할 정도로 안쓰럽게 느껴진 것은 아직 사면·복권이 되지 않아 피고인 신분을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었을까”라며 “윤석열 새 정부가 이번 지방 선거 후 대화합의 결단을 해 주시기를 정중하게 요청 드린다”고 적었다. 재계에서도 올해 광복절 때 이 부회장이 복권될 것이라는 구체적인 시나리오까지 나오고 있다.

한겨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환영 만찬’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