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6·1 지방선거

여야, 추경 담판 오늘 이어가기로...지방선거 전 처리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가 올해 2차 추경안 처리를 놓고 담판에 들어갔지만,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류성걸, 민주당 맹성규 의원은 어제 밤 늦게까지 협의를 이어갔지만, 핵심 쟁점 사항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맹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7∼8개 쟁점 사항을 전달했는데 만족할 만한 답을 못 얻었다며 오늘(27일) 낮까지는 합의가 돼야 안건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오늘(27일) 오전 예결위 간사 협의와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최종 합의안 마련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21대 상반기 국회의장단 임기 종료일이 오는 29일인 만큼 주말을 빼면 오늘(27일)이 사실상 본회의를 열 수 있는 마지막 날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