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멀쩡한 건물이 또 힘없이 와르르...中 건물 붕괴로 53명 사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후난성 창사에서 발생한 주상복합 건물 붕괴로 53명이 숨진 사건이 발생한 지 불과 26일 만에 장쑤성 창저우의 주상복합 건물이 힘없이 주저앉는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재발했다.

24일 오후 20시 45분 경 힘없이 바닥으로 무너져내린 주거용 건물 안에는 다수의 주민들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까지 일부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안에 갇혀 있는 지 여부를 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저우 공안국은 주거용 건물 안에 병에 든 액화가스가 누출돼 건물 일부가 폭발하고, 지반이 약해진 건물 전체가 바닥으로 힘없이 붕괴된 것으로 보고 대규모 인력을 파견해 매몰자 수색이 나선 상태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안국과 소방대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약 100평방미터 규모의 건물이 붕괴된 사고 현장에서 총 3명의 주민을 구조했으나, 이 중 한 명은 구조 직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무너진 건물은 당초 2층짜리 주거 전용으로 지어졌으나, 이후 옥상이 추가 축조됐고 입주자에 의해 일부가 구조 변경된 뒤 호텔 등의 상업 목적으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주거 전용으로 지어진 이 건물은 사고 당시에는 식당, 카페, 여관 등으로 사용됐는데, 건물 1층에는 식당, 2층은 저가의 호텔이 입주해 있었다.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의 진술에 따르면, 폭발 사고는 호텔 객실이 있는 2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 현장에 있었던 인근 과일 가게 주인 A씨는 “폭발 당시 1층 식당 주인은 배달로 자리를 비운 상태였고, 아내와 그의 자녀, 손님들이 식당 안에 남아 있다가 피해를 입었다”면서 “폭발음이 크게 들렸고, 과일가게를 포함한 건물 전체가 무너졌고, 주변 상점들이 입점해 있는 노후화된 건물들 일부가 잇따라 무너지거나, 파손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또 “사고 지점으로부터 수십 미터 떨어진 다수의 상점들 역시 조명과 간판이 흔들렸고, 벽과 선반이 무너졌을 정도로 큰 사고였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건물주와 시공업자, 허위 안전진단 발급 업체 관계자 등을 소환해 조사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진행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일 후난성 창사의 한 주상복합 건물이 붕괴되면서 무려 53명의 주민들이 매몰돼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사고 건물은 당초 6층으로 건축됐으나, 2018년 8층으로 불법 증축됐고, 이후 수차례 입주자들에 의한 불법 구조 변경이 사고의 주요 원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고 당시 소방 당국은 23명이 매몰되고 39명의 연락이 두절됐다고 밝혔는데, 실종자 대부분을 숨진 것으로 단정 짓고 지난 6일 사건 발생 약 일주일만에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