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우크라이나 전쟁서 다친 이근, 내일 귀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근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한 이근씨가 27일 오전 귀국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이씨는 한국 시간으로 이날 저녁 폴란드 바르샤바 쇼팽 공항을 출발해 27일 오전 6시 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는 올해 2월 중순부터 우크라이나 여행을 금지했고, 이씨는 이미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상태여서 귀국 즉시 경찰에 체포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YTN은 이날 이씨가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입고 재활에 들어갔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씨는 인터뷰에서 “양쪽 무릎을 다쳤다“며 “재활 기간은 3개월 정도로 생각하는데 의사는 수술해야 된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에 대해 “수도 키이우 상황은 호전됐지만 동부와 남부는 전황이 좋지 않아 최근 남쪽에서 전투에 참가했다”며 “러시아 군의 전쟁 범죄를 목격했고 그것을 기록했다. 이번 전쟁은 선과 악의 대결”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인들이 차를 타고 도망치는데 거기에 그냥 쏜다. 직접 눈으로 확인했고, 작전 캠으로 녹화도 했다”며 러시아군의 민간인 공격 전쟁 범죄를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한편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인 이씨는 3월 초 러시아군에 맞서 참전하겠다며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