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윤형선 토론회서 설전…"능력 있다" vs "떠나갈 철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인천 계양구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6일 TV 토론에서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이 후보는 자신이 검증 받은 능력이 있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윤 후보는 떠나갈 철새라고 직격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을 통한 강서 대개발' 공약을 내놓자 윤 후보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의 걸림돌이 되는 김포공항을 이전해 고도 제한을 완화하고 계양을 포함한 강서지역을 개발해야 한다"고 하자, 윤 후보는 "많은 분이 민원을 제기했던 사안이지만 (이 후보가) 언제 떠날지 모르는데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지적했다.

두 후보는 인천국제공항과 김포를 양 기점으로 하는 'Y'자 형태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 건설을 놓고서도 대립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정부 인수위 계획에서 Y자 노선이 빠졌던데 중앙정부와 싸울 거냐"고 공격했고 윤 후보는 "(Y자 노선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었고 앞서 계양 전통시장에 와서 이행하겠다고 약속도 했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최근에야 선거 출마를 위해 계양구에 왔다며 '철새론'을 앞세워 공격했다. 이에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을 위해서는 능력 있는 정치인이 필요하다는 '인물론'으로 맞섰다.

윤 후보는 "계양에 온 지 25일도 안 된 철새이자 언제 떠날지 모르는 사람과의 선거"라며 "주민을 이용해서 정치적 욕심을 채우려는 사람으로부터 계양 주민의 자존심을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아는 사람을 뽑았다고 지역이 좋아지지 않는다. 계양과 인천을 바꿔서 최고의 도시로 만들 자신이 있다"고 맞섰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