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적금 하나 부을까"…은행들, 기준금리 인상에 '예적금' 금리 '쑥' 올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매경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26일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에서 1.75%로 인상함에 따라 NH농협은행과 우리·하나은행이 예·적금 금리를 잇따라 올리고 나섰다. 다른 시중 은행들도 수신금리 인상을 검토 중이라 은행권의 예·적금 금리 인상 행렬이 이어질 전망이다.

먼저 NH농협은행은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수신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올린다고 밝혔다.

거치식예금(정기예금)은 연 0.25∼0.3%포인트, 적립식 예금(적금)은 연 0.25∼0.40%포인트 올릴 예정이다.

하나은행도 오는 30일부터 예적금 등 총 22개 수신 상품의 금리를 최고 0.25%포인트 인상한다.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과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연 2.95%에서 3.20%로, 3년 만기 기준 최고 연 3.25%에서 3.50%로 각각 0.25%포인트 오른다. 또 중도해지를 하더라도 고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는 '369 정기예금' 1년제의 경우 기본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돼 최고 연 2.05%를 적용한다.

우리은행도 22개 정기예금과 16개 적금 금리를 오는 27일부터 최고 0.40%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우리아이행복적금이 기존 1.55%에서 1.95%로 0.40%포인트 오른다. 나머지 상품들은 0.10∼0.30%포인트씩 인상된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수신금리 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권에서는 금리 인상으로 인해 시중자금이 주식 등 위험자산에서 안전자산인 은행 예금 등으로 몰리는 '역머니무브'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제 5대 은행의 정기예·적금 총잔액은 지난달 말 697조7223억원에서 5월 20일 기준 709조7060억원으로 3주 만에 11조9837억원 증가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