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중국, 일본의 中항모 감시에 "군사확장 위한 핑계 만들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은 서태평양에서 훈련하던 자국 항공모함 랴오닝함을 일본이 추적 감시했다며 불쾌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랴오닝함의 훈련은 완전히 합리적이고 합법적이어서 나무랄 데가 없다"며 "일본의 관심은 중국군의 행동을 부추겨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것이고, 자신의 군사 확장을 위한 핑곗거리를 만들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이어 일본 군함과 항공기를 '랴오닝함의 어용 사진사'라고 칭하며 "우리는 이런 사진사가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거리 추적 활동은 오해나 오판은 물론 바다와 하늘에서 의외의 사건을 일으킬 수 있다"며 "일본의 행동은 상호 신뢰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양측의 군함과 항공기 안전에도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일본은 모든 무의미한 간섭 활동을 중지하고, 실제 행동으로 양국 관계와 지역의 평화·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랴오닝함 항모전단은 이달 초부터 20여 일간 대만 동쪽과 일본 남쪽 서태평양 해역에 머물며 전투기와 헬기 등 300여회 출격 훈련을 벌였다.

이번 항모전단에는 중국의 차세대 구축함인 난창함을 포함해 미사일 구축함인 시닝함, 우루무치함, 청두함, 정저우함, 미사일 호위함인 샹탄함과 보급함 등 중국 최고의 해군 전력이 동참했다.

jkh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