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밀방' 만든 푸틴 첫째 딸, 그곳서 170여명에게 대놓고 한 짓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째 딸인 마리아 보론초바가 소설미디어(SNS)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반면 서방을 비난하는 행보를 보였다고 뉴욕포스트가 최근 런던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런던타임스에 따르면 보론초바는 비밀 계정으로 모교인 모스크바 국립대 의대 졸업생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푸틴 대통령을 지지하는 다수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론초바는 푸틴 대통령의 전 부인 류드밀라 푸티나 사이에 낳은 딸로 소아 내분비학 전문가다.

보론초바는 지난해 가을부터 '마리아V'라는 이름의 계정으로 170여명이 있는 채팅방에서 대화를 해왔다고 런던타임스는 전했다. 매체는 또 이 계정의 주인공이 보론초바가 확실하다고 소식통 2명 등을 통해 이를 확인했다고 했다.

마리아V는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푸틴 대통령의 주장과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여러 차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정당하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그는 "서방이 러시아의 번영을 원치 않는다"며 "러시아는 공격자가 아니라 자신을 보호하도록 강요받고 있는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크림반도 병합'에 대한 한 회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기도 했다.

한 회원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에 대해 '강제 병합'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자 마리아V는 이에대해 "강제가 아닌 국민 의지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러시아가 먼저 군대를 보내지 않았다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크림반도에 먼저 갔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마리아V는 자신의 존재에 대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딸이라는 암시 글도 썼다.

한 회원이 "푸틴 대통령의 별장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라고 하자 "좋아 해보자"라고 답하며 이모티콘을 붙이기도 했다.

한편 보론초바는 여동생 티코노바와 함께 미국과 유럽의 경제 제재 조치 명단에 올랐다.

현재 이들에 대한 경제 제제 조치를 단행한 국가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영국, 일본, 캐나다, 호주 등이다.

보론초바는 의료서비스 분야 전문 러시아 투자회사인 노멘코의 공동 소유주인 것으로 전해졌다. 티코노바는 모스크바대학의 과학연구진흥재단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방 국가들은 푸틴 대통령의 자산 가운데 상당 부분이 가족의 이름으로 은닉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