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워지기 전에! 초여름을 즐겨라! 관광공사 추천 6월 여행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삼척 덕봉산 전경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철훈기자] 벌써 6월이 코앞이다. 불쑥 찾아온 더위는 자연스레 여름휴가를 떠올린다.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상상만으로 기분 좋아지는 휴가 계획에 마음이 설렌다. 때마침 한국관광공사가 ‘일찍 떠나는 여름휴가’를 테마로 6월 가볼 만한 여행지를 추천했다. 본격적인 여름휴가가 시작되기 전, 남들보다 한발 먼저 떠난다면 더욱 쾌적하고 여유롭게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6월에 떠나기 좋은 여름 휴가지를 소개한다.
스포츠서울

시흥 웨이브파크 리프존에서 서핑을 즐기는 서퍼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파도를 타며 더위를 쫒는 ‘시흥 웨이브파크’
경기 시흥시 거북섬 둘레길에 있는 ‘시흥 웨이브파크’는 아시아 최초 서핑 파크로 조성된 곳으로 실제 바다에서 파도를 타는듯한 스릴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이곳은 높이와 길이, 강도가 서로 다른 다양한 파도를 만날 수 있어 서핑 초급자부터 상급자까지 모두를 만족시킨다. 시설은 서프존과 미오코스타존으로 구성됐다.

서프존은 총길이 240m에 시간당 파도가 최대 약 1000회 생성된다. 미오코스타존은 파도가 치는 서프풀, 아이들이 놀 수 있는 키즈풀과 레크레이션풀 등으로 구성돼 가족 단위 놀이객들에게 알맞다. 여기에 더해 수심 5m 블루홀 라군에서는 스쿠버다이빙 체험도 할 수 있다. 선베드와 카바나, 카라반과 푸드코트 등 편의 시설이 있어 동남아 휴양지 못지않은 분위기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시흥 웨이브파크 주변에는 오이도 항을 비롯해 오이도 선사유적 공원, 시흥 오이도 박물관, 옛 소금 창고, 갯골생태공원 등 볼거리도 풍성하다.
스포츠서울

하늘에서 본 덕봉산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과 바다를 동시에 즐기는 ‘삼척 덕봉산 해안 생태탐방로’
강원 삼척시 근덕면 덕산리에 자리한 ‘덕봉산 해안 생태탐방로’는 산과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여행지다. 특히 맹방 비치캠핑장과 맹방 해수욕장은 캠핑의 성지다. 캠핑족이라면 숙소 걱정없이 자연과 함께 여름을 만끽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 앨범 재킷 촬영지로 유명한 맹방해수욕장은 한적해 여유로운 휴식이 가능하다. 맹방해수욕장은 과거 군 초소가 있어 출입이 금지돼있다가 지난해 개방돼 인적이 드문 편이다. 덕분에 때 묻지 않은 천혜의 자연을 오롯이 즐길 수 있다. 덕봉산 둘레를 도는 해안생탐방로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기암괴석이 즐비해 마치 이국적인 정취가 물씬 풍긴다.

더위를 식히기엔 삼척의 오지 계곡이 딱이다. 삼척 활기 치유의 숲은 시원한 계곡이 흐르는 청정 공간이다. 계곡에 발을 담그면 더위는 안녕이다. 벽 너머엔 나릿골 감성마을도 들러볼 만하다. 삼척항을 바라보는 달동네가 새롭게 단장했다. 골목과 벽화, 바다가 아기자기하게 어우러진다.
스포츠서울

아이들이 물놀이 하기 좋은 서산 용현계곡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정 자연 속 힐링 ‘서산 용현계곡’과 ‘용현 자연휴양림’
서산 용현계곡은 계곡과 휴양림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피서지다.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국보)에서 용현자연휴양림까지 이어지는 약 2.7㎞ 도로 왼쪽에 용현계곡이 펼쳐진다. 수량이 풍부한 계곡은 수심이 무릎 정도로 낮아 안전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어 가족 여행객들에게 제격이다. 계곡은 용현 자연휴양림 쪽으로 갈수록 깊어져 깊은 그늘을 드리운다. 계곡 끝에 용현자연휴양림이 자리한다. 산등성이와 계곡 주변으로 숲속의 집과 산림문화휴양관이 들어서 있다. 숲속 탐방로와 등산로를 따라 걷다 보면 피톤치드 가득한 청량한 공기가 머리를 개운하게 만든다.

휴양림에 가기 전 서산 보원사지도 가볼 만하다. 10세기경 세운 절로 추정하는데, 이 절터에서 나온 유물이 5개나 보물로 지정됐다. 서산을 찾는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가는 곳은 해미읍성이다. 전남 순천의 낙안읍성, 전북 고창의 고창읍성과 더불어 ‘조선 시대 3대 읍성’으로 꼽힌다. 해미읍성에서 나온 길은 운산면 목장 지대를 지나 개심사로 연결된다. 개심사는 꿈틀대듯 휘어진 기둥들이 무척 인상적이다.
스포츠서울

느긋한 여름휴가를 즐기기 좋은 성주 포천계곡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주에서 보내는 느긋한 휴가 ‘한개마을’과 ‘포천계곡’
성주 한개마을은 주민들이 살며 옛 모습을 지켜가는 전통 마을이다. 뒤쪽으로 영취산이 포근히 감싸고, 앞으로 백천이 흐르는 전형적인 배산임수 길지다. 조선 세종 때부터 성산 이씨 집성촌으로, 오랜 역사만큼이나 수많은 인물을 배출했다.

사도세자의 호위 무관 이석문, 조선 유림을 대표하는 문장가 이원조, 조선 후기 대학자로 꼽히는 이진상, 독립운동가로 이름이 높은 이승희 모두 이곳 출신이다. 이들이 머물던 멋스러운 고택과 정겨운 토석담을 동무 삼아 천천히 걷기 좋다. 한개마을에서 자동차로 20여 분 거리에 가야산이 빚어낸 그림 같은 포천계곡이 있다. 풍부한 물줄기를 따라 곳곳에 너럭바위와 작은 폭포가 펼쳐져 주민들이 즐겨 찾는 물놀이 명소다. 특히 상류에 자리한 성주 만귀정이 운치를 더한다.

한개마을에서 포천계곡으로 향하는 길에 성주역사테마공원, 경산리 성밖숲도 들러보자. 성주 8경에 드는 성밖숲은 수령 300~500년에 이르는 왕버들 50여 그루가 장관을 펼친다. 성주참외체험형테마공원은 특산물 참외를 테마로 꾸민 놀이 공간으로 성주가 국내 최대 참외 생산지가 된 까닭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스포츠서울

합천 오도산자연휴양림 치유의숲 프로그램에서 명상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유와 휴식의 시간 ‘합천 오도산자연휴양림’
오도산자연휴양림은 오도산 해발 700m 고지대에 자리해 숲과 계곡을 즐기는 여름 휴가지로 제격인 곳이다. 휴양림 내에 조성한 치유의숲은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추천 웰니스 관광지’다. 치유의 숲에서는 힐링과 휴식을 선사할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숲 산책과 숲 이야기, 숲속 요가와 명상, 해먹이나 선베드에 누워 숲과 마주하는 시간이 몸과 마음을 넉넉하고 건강하게 해준다. 특히 온열 치유 프로그램은 최신 설비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 매력적이다. 계곡을 따라 늘어선 야영 데크 81면은 여름휴가를 보내기 적당하다. 휴양림에서 하룻밤 묵는다면 오도산 전망대 방문을 추천한다. 오르기도 쉬울뿐더러 능선을 따라 펼쳐지는 풍경이 아름답게 그지없다.

대장경테마파크 내 기록문화관은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를 전시해 가족이나 연인들에 각광받는 사진 명소다. 합천 읍내를 휘감아 흐르는 황강에서는 6월 말부터 황강 카누 체험을 무료로 진행한다. 이웃한 정양늪 생태공원은 1만 년 전 생성된 배후습지로, 생태학적 보존 가치가 높다. 정양늪생태학습관을 둘러보고, 정양늪 따라 조성한 수상 데크에서 산책하며 생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스포츠서울

수국과 팽나무가 어우러진 신한 도초도 ‘환상의 정원’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국이 어우러진 팽나무 10리길 신안 도초도 ‘환상의 정원’
목포에서 쾌속선으로 한 시간, 이름처럼 풀과 나무가 푸르른 도초도(都草島)는 신안군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도약 중이다. 수백만 송이의 수국이 알록달록 피어나는 수국공원에서 시작해 이준익 감독의 영화 ‘자산어보’ 촬영지로 이름을 알리더니, 수국과 팽나무가 어우러진 ‘환상의 정원’으로 거듭났다.

아름드리 팽나무 700여 그루가 터널을 이루는 환상의 정원은 걷기만 해도 힐링이 되는 느낌이다. 팽나무 아래 수국이 융단처럼 펼쳐지는 6월엔 더욱 좋다. 수레국화와 패랭이, 니포피아 등도 피어 아름다움을 뽐낸다. 도초도의 관문인 화포선착장에서 약 3.5㎞에 이르는 수로 둑에는 팽나무가 늘어선 ‘팽나무 10리길’도 만날 수 있다. 주민들이 힘을 보태 완성한 환상의 정원은 2021년 산림청이 주관하는 ‘녹색 도시 우수 사례 공모전’ 가로수 부문에서 수상했다.

환상의 정원 인근에 있는 초가는 영화 ‘자산어보’ 촬영지로 영화의 주 무대다. 특히 우물이 있는 마당에 서면 초가 사이로 보이는 바다 풍경이 액자 속 그림 같이 느껴진다. 도초도 남쪽 시목 해수욕장은 다도해 섬이 천연 방파제 역할을 해 물결이 잔잔하다. 덕분에 해수욕하기에 적당하다. 도초도와 다리로 연결된 비금도에도 유명한 ‘하누넘 해수욕장’이 있다. 해변의 모양이 거대한 하트를 닮았다 하여 ‘하트해변’으로 불린다.
colo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