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발 뺀 박지현 "586 다 은퇴하라는 건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이틀간 외쳤던 586 용퇴론을 26일에는 "모든 586이 은퇴하라는 얘기는 아니다"며 한발 물러섰다. 독선 논란이 확산되는 등 당내 다수 반발로 고립 위기에 처하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틈새를 이용해 "민주당의 토사구팽 정치"라며 선거를 앞두고 청년층을 공략하기 위해 민주당 내홍을 이용했다.

이날 박 위원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다 은퇴해야 된다고 말한 적 없는데 오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성과를 이룬 건 존경하지만 모두가 다 그렇진 않다"며 "달라진 민주당을 만들어야 하는데 시대에 발맞춰 나가는 게 어려운 분들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위를 조절한 것은 본인 주장에 대한 당내 공감대 형성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한 수도권 의원은 "본인도 부담이 커지니까 586 의원의 일률적 배제는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586이 물러나면 어떻게 당을 관리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초선 모임) '처럼회'가 강경한 모습을 보이면서 당이 힘들었는데 586 용퇴하고 '처럼회'에 맡기자는 얘기냐"고 쏘아붙였다.

비대위원장 직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는 질타도 이어졌다. 586 운동권 출신 의원은 "공동비대위원장이 비대위원들 얘기를 듣지도 않고 독단적으로 나가는 건 옳지 않다"며 "비판이 쏟아지니까 부담이 느껴져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 중진 의원은 "박 위원장은 선출된 당대표가 아니다"며 "대선 패배 이후 잠깐 비대위를 책임지는 위치인 것이지 앞으로 계속 당을 이끄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텃밭인 호남에서도 경고등이 켜졌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강기정 광주시장·김관영 전북도지사 후보가 서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자중과 단합을 촉구한 것이다. 이들은 "선거 이후에 혁신위원회를 거당적으로 구성하자"며 지금 당장은 선거에 집중하자고 호소했다.

최강욱 의원의 성비위 사건을 둘러싼 갈등도 여전하다. 박 위원장은 "필요하다면 비상 징계를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윤리심판원에 넘긴 것 또한 비대위 의결 사항"이라고 일축했는데도 재차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당내 분위기는 싸늘하다. 선거를 앞둔 시점에 현실적으로 시간이 부족하고,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많기 때문이다. 한 서울 의원은 "박완주 의원 사건으로 성범죄 정당으로 인식됐다가 가라앉고 있는데 다시 이런 얘기가 나오면 선거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도부 내부에선 불편한 기류가 계속 흘렀다. 이날 윤호중·박지현 비대위원장이 청계광장 집중 유세에 함께 나설 예정이었으나 모두 불참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캠프에서 서울 중심으로 유세를 진행하는 것이 낫다고 요청해왔다"며 "이를 수용했을 뿐이며 다른 이유로 불참한 건 아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내홍을 비판하는 동시에 자신들은 다르다고 내세웠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주당은 대선 직전에 2030 여성 표 좀 얻어보려는 심산으로 박 위원장을 영입했다"며 "지금은 토사구팽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성과 청년을 위한다고 외쳤던 민주당의 본모습"이라며 "국민의힘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충분한 기회와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민주당 586 정치인이 물러나도 대안이 없다는 공세를 폈다. 전날 충남 유세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586이 용퇴하면 김남국·김용민·고민정의 세상인데 그게 대안이라면 명확히 말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승훈 기자 /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